본문 바로가기

뉴스

어느덧 휴가 막바지…'복귀' 앞둔 尹, 앞에 놓인 과제는

댓글0
휴가 기간 '만 5세 입학' 정책 논란에 내홍 가중 국민의힘…지지율 '24%'
8일 출근길 '내부총질' 문자 공개 후 첫 도어스테핑…물가·부동산 등 정책에 초점
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취재진과 출근길 문답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7.26/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여름휴가가 막바지에 이르면서 업무 복귀 후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5일 휴가 닷새차인 윤 대통령은 이번 주말을 보내면 8일 용산 대통령실에 공식 출근한다.

가장 큰 관심사는 휴가 복귀날 출근길 약식 기자회견(도어 스테핑) 내용으로 쏠린다. 윤 대통령의 휴가 기간에 정부 정책과 대통령실을 둘러싼 각종 혼란이 발생했다.

대표적인 것이 초등학교 입학 연령을 만 5세로 하향하는 정책이다.

지난달 29일 박순애 사회부총리겸 교육부 장관이 윤 대통령에게 한 부처 업무보고에서 처음 나온 내용인데, 발표 직후 학부모들과 교육단체의 강한 반발에 부딪혔다.

일단 대통령실은 업무보고 자리에서 윤 대통령이 방과 후 돌봄이 확립된 걸 전제로 여론을 수렴해 추진하라고 지시했다며 뒷수습에 나섰지만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다.

야당과 시민단체들이 강하게 반발하면서 자연스럽게 박 장관의 '경질론'으로 확산하는 양상이다. 박 장관은 과거 음주운전 사실과 논문 의혹, 교육 비전문가 등 여러 논란 속에 임명이 된 인물이다.

그러나 '만 5세 입학 연령 하향 추진' 과정에서 정책적·정무적 미숙함을 드러냈다는 비판을 받으면서 여권인 국민의힘에서조차 자진사퇴해야 한단 목소리가 커지는 분위기다. 박 장관을 고리로 인적 쇄신폭이 커질지도 관심사다.

지지율 하락 국면을 어떤 식으로 돌파할지가 또 다른 관심이다. 이날 발표된 한국갤럽의 여론조사에 따르면 윤 대통령의 국정 수행 긍정 평가는 24%로 취임 후 최저치를 경신했다. 부정평가는 66%로 치솟았다.

지난주 조사 대비 긍정 평가는 4%p(포인트) 하락하고, 부정 평가는 4%p 상승했다.

지지율 낙폭이 예상을 뛰어넘으면서 이제는 10%대로 떨어질 수 있다는 말까지 흘러 나온다.

정치권 관계자는 "만 5세 입학으로 대표되는 정책의 미숙함, 자중지란 국민의힘이 원인으로 정책과 정치 모두 실종되니 지지율 반등이 당분간 어려울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를 막기 위해 최소한이라도 변화를 줘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는 가운데 대통령실 인적 쇄신론이 주를 이루는 분위기다.

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으로부터 업무보고를 받고 있다. 왼쪽부터 안상훈 사회수석, 박 부총리, 윤 대통령, 김대기 비서실장. (대통령실 제공) 2022.7.29/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그러나 대통령실과 여권은 윤 대통령의 인사 스타일상 교체는 없을 것이라고 보고 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여권 내에서 대통령실도 인적쇄신해야 한다는 요구가 커지는 상황인데 추가 입장이 있는가'란 질문에 "결국 어떤 방식으로 대통령실에서 무엇을 하느냐 하는 것은 결국 대통령이 결정할 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도어 스테핑에서 관련 질문이 나올 경우 상황을 어떤 식으로 정리할지 관심이다. 지지율 하락에 큰 영향을 끼칠 요소로는 8·15 특별사면도 꼽힌다. 정치권에서는 이명박 전 대통령과 김경수 전 경남지사,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에 주목한다.

윤 대통령은 대선 때부터 이 전 대통령 사면에 긍정적인 입장이었으나, 여론은 대체적으로 반대가 우세하다. 여론은 김 전 지사 사면에 관해서도 비슷한 관점으로 보고 있다. 윤 대통령의 결단만 남았는데, 판단 이후 여론이 어떻게 반응할지를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는 관측이 나온다.

이준석 대표가 연일 비판의 각을 세우는 것과 관련한 윤 대통령의 입장도 관심사다. 윤 대통령은 지난달 26일 권성동 대표 직무대행(원내대표)에게 보낸 텔레그램 메시지가 공개된 후 한 번도 도어 스테핑을 하지 않았다.

사진에 담긴 메신저 내용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권 원내대표를 향해 "우리당도 잘하네요. 계속 이렇게 해야"라며 "내부 총질이나 하던 당대표가 바뀌니 달라졌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권 원내대표는 "대통령님의 뜻을 잘 받들어 당정이 하나 되는 모습을 보이겠습니다"라고 답했다. 윤 대통령은 이에 '엄지를 든 체리 모양의 이모티콘'으로 화답했다.

문자 공개는 지지율 하락의 도화선이었다. 대통령실에서 '내부 총질'의 의미를 덕담 차원으로 해명하며 문자 공개에 유감을 표했지만 미흡했다는 의견이 대다수다. 따라서 윤 대통령이 직접적으로 해명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나, 스타일상 대통령실 해명으로 갈음할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이다.

휴가에서 복귀한 윤 대통령은 이같은 논란에 대응하기보다 정책 집중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 당장 다음주 추석 물가를 점검하는 비상경제민생회의가 재개된다. 윤석열정부의 첫 부동산 대책도 발표될 예정이다. 주요 정책이 발표될 때마다 윤 대통령의 발언도 함께 공개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정치권에서는 '메시지'를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신율 명지대 교수는 "논란이 있는 인물들을 정리할 때는 정리해야 한다"며 "여론을 수렴하면서도 정책을 추진할 때는 자신있게 밀고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뉴스1

한국갤럽 홈페이지 갈무리. ⓒ 뉴스1


ickim@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뉴스1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