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종합]'미남당' 서인국 '증거조작', 억울한 누명이었다…오연서 오해만 불어나

댓글0
스타투데이

오연서가 서인국이 증거 조작한 파렴치한 프로파일러 출신이라 생각하고 그를 증오했다. 서인국은 자신이 아직 풀지못한 문제가 있어 이를 해명하지 못했다.

4일 저녁 방송된 KBS2 드라마 '미남당' 3회에서는 남한준(서인국 분)과 한재희(오연서 분) 간의 갈등이 격화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남한준은 이날 자신에게 안긴 한재희를 엎어치기하다가 그가 자신이 알던 경찰 꿈나무임을 알아차렸다.

이후 한재희는 점을 치는 남한준에 "당신 무당 아니라 프로파일러잖아. 진짜 신내림 맞은 거 맞아요? 신내림 받았다 사기 치고, 알량한 프로파일링 재주로 사람들 농락하는 거 아니고?"라고 따졌다.

남한준은 크게 웃으며 "아유, 그럼 천벌 받는다"고 넘겼다. 하지만 한재희는 "3년 전 증거 조작 혐의로 실형 받았잖냐. 신을 교도소에서 받으셨나"라며 비아냥댔다.

이날 남한준이 무당인 척 일하게 된 계기가 공개됐다. 그가 출소 후 공수철(곽시양 분)을 찾아왔을 때, 우연히 찾아온 손님의 문제를 용하게 맞췄던 것. 또 동생 남혜준(강미나 분)의 해킹 실력을 활용해 자초지종을 파악했다.

남혜준이 점집이란 정체성을 걱정하자, 남한준은 "우린 점집을 하는 게 아니다. 카페를 할 거다, 카페 미남당"이라며 아이디어를 냈었다. 이후 잘생긴 바리스타 공수철이 커피를 내려주고 조나단이 서빙을, VIP룸에 있는 사장 남한준이 고객의 고민을 해결해주는 시스템으로 미남당은 꾸려졌다.

남한준은 "사기 아니냐"는 질문에 "고객의 니즈를 정확히 파악해주고 AS까지 완벽히 할 건데 사기라니. 우리로 인해 고객들 인생이 좋은 쪽으로 흘러가게 도와주는 재능 기부"라고 합리화를 했었다.

스타투데이

이날 한재희는 끊임없이 "증거조작 왜 했냐"며 남한준을 몰아붙였다. 그는 "궁금하면 판결문 찾아 읽어보라"는 남한준에 "읽어봤다. 그게 전부는 아니다. 마지막으로 당신한테 변명할 기회 주는 것"이라 말했다.

한재희는 "지금이라도 당신 잘못 인정하고 반성할 기회를 주는 거라고 해두자"고 했지만, 남한준은 "당신이 뭔데 날 범인으로 확신하는 거냐. 방금 나간 띨빵한 놈은 형사 되면 고생할 놈이지만, 넌 형사 되면 안 될 놈"이라 나왔다.

이어 "형사는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해야 한다. 있을 수 없는 일은 없고 불가능한 일은 없다. 예단하지 마라. 수사의 기본 아닌가? 근데 넌 네 편견에 갇혀 있다. 보고 싶은 것만 보고 듣고 싶은 것만 들을거면 형사 때려쳐. 누구 인생 망치려고. 너, 자격 없다"고 일침을 가했다.

한재희는 "누구한테 자격을 논하냐. 자격은 당신이 없지. 당신 실수 때문에 한재정 검사가 살해당했다. 그 유가족한테 제대로 사과는 했냐. 미안하단 마음은 드냐"며 자신의 오빠 사건을 언급했다.

한재희는 "앞으로 조심하는 게 좋을 거다. 당신이 무슨 개수작 부리든 내가 반드시 잡을 것"이라고 경고하며 미남당을 떠났다.

한편 남한준은 "고풀이 새끼를 잡아야 사과를 하지. 내가 너 반드시 잡는다"며 머리를 싸맸다.

남한준 무리와 한재희는 신경호를 잡으러 온 현장에서 또 한번 마주치게 됐다.

이날 신경호와 가까이 지내던 여배우는 경찰서를 찾아왔고, "그날 경호 오빠가 운전했고 오토바이 쳤고 아저씨 죽은 줄 알고 다른 곳에 버렸다. 그리고 경호 오빠 지금 별장에서 약 하고 있다니까 잡고 싶음 가보라"고 시원하게 제보했다.

이들은 별장 근처 숲 속에서 굿판이 벌어지고 있는 풍경을 발견했다. 한재희는 "남한준 당신, 거기서 뭐하는 거냐"며 분노했다.

앞서 남한준이 억울하게 누명을 쓰게 된 과거가 공개됐다. 누구보다 범인을 잡고 싶어했던 남한준이 누군가의 계략으로 현직 검사 살해에 연관됐단 혐의를 떠안았던 것.

[박새롬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스타투데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