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소년원 출소 한 달 만에…전북·충남 돌며 금은방 턴 10대

댓글0
한국경제

전북 군산경찰서는 특수절도 등 혐의로 A군(19)을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4일 밝혔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전북과 대전, 충남지역을 돌며 금은방을 턴 1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군산경찰서는 특수절도 등 혐의로 A군(19)을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군은 지난 2일 오전 3시께 군산 시내 한 금은방에서 시계와 팔찌 등 250만원 상당의 귀금속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CCTV 분석 등을 통해 범행 10시간여 만에 고창의 한 PC방에서 A군을 체포했다.

경찰 조사 결과 A군은 미리 준비한 둔기로 출입문과 진열대를 부수고 범행했고, 앞서 대전과 충남의 금은방에서도 1억원 상당의 귀금속을 훔친 것으로 파악됐다.

A군은 과거에도 유사 범죄로 여러 차례 처벌받은 전력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범행도 소년원에서 출고한 지 한 달 만에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사전에 도주로를 물색하고 입은 옷을 갈아입는 등 범행을 치밀하게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군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한편, 구체적 범행 경위와 여죄를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한국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