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이대남 다시 공략?… 권성동 "여가부 폐지, 그대로 추진할 것"

댓글0
성평등 문화 추진단에 "페미니즘 경도" 비판
한국일보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이준석 대표. 이 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공개 모두발언을 하지 않았다. 연합뉴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4일 여성가족부의 청년 성평등 문화 추진단 사업에 대해 "여가부가 왜 폐지돼야 하는지를 다시 한번 더 보여줬다"고 비판하면서 '여가부 폐지론'을 다시 꺼냈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여가부가 지원하는 '성평등 문화 추진단 버터나이프 크루' 사업에 대해 "여가부 장관과 통화해 문제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여가부는 2019년부터 청년들을 대상으로 젠더 갈등 해소를 위한 콘텐츠 제작 및 인식 개선 활동을 하는 팀을 신청받아 최대 600만 원 규모의 지원금을 지급하는 사업을 해왔다. 그러나 일부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지원 대상 선정이 특정 성별에 치우칠 수 있다며 문제가 제기됐다.

이에 권 원내대표는 "문화 개선은 프로젝트로 가능하지 않다"며 "버터나이프는 벌써 4기를 맞고 있는데 남녀갈등 개선에 무슨 효과가 있었나"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이어 "해당 사업은 지원 대상이 페미니즘에 경도됐고, 과도한 페미니즘은 남녀갈등의 원인 중 하나였다"며 "오히려 명분을 내걸고 지원금 받아 가는 일부 시민단체와 유사한 점은 없었는지 점검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권 원내대표는 "자유민주주의 국가에서 개개인이 특정한 이념을 선택할 자유는 있지만, 그 이념을 국가가 노골적으로 지원해서는 안 된다"고 했다. "새 정부의 여가부 폐지 기조와 전혀 상관없는, 오히려 과거에 지탄받았던 사업 방식을 관성적으로 반복하고 있다"면서 "이런 모순 때문에 여가부를 폐지하라는 여론이 생긴 것"이라고 했다.

여가부 폐지는 윤석열 대통령이 대선 후보 시절 2030세대 일부 남성표를 얻기 위해 전략적으로 내세운 공약이었으나, 정부조직법 개정이 여의치 않아 후순위 과제로 미뤄둔 상태다. 그러나 권 원내대표는 "저는 이미 여가부 폐지 법안을 발의했고 그대로 추진할 것"이라며 폐지 의지를 거듭 강조했다.

권 원내대표가 '여가부 폐지'를 새삼스럽게 다시 꺼낸 것은 이준석 대표의 성 상납 의혹에 대한 당 윤리위원회 징계 심의가 임박한 상황과 맞물려있다는 해석이 많다. 이 대표 징계 여부가 윤핵관(윤 대통령과 가까운 핵심 관계자) 그룹과의 파워게임으로 비화되면서 특히 이대남(20대 남성)들의 비판 여론이 거세지자, 이들의 이탈을 막기 위한 전략적 메시지라는 분석이다.

김지현 기자 hyun1620@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한국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