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폭염에 혈압 관리 비상...건강온도 24도 안팎 유지해야

댓글0
[앵커]
연일 폭염이 이어지는 요즘 고혈압이나 당뇨 등 만성질환자들은 건강관리가 더 어렵습니다.

짧은 시간에 체온 변화가 심하게 일어나면 적정 혈압을 유지하기가 쉽지 않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너무 더울 때는 외출을 최소화하고 실내 온도는 인체 대사에 가장 좋은 24도 안팎을 유지하는 것이 좋습니다.

김평정 기자입니다.

[기자]
예년보다 일찍 찾아온 무더위에 고혈압 환자들의 시름이 깊습니다.

바깥에 나가기만 해도 혈압이 적정 수준을 벗어나기 때문입니다.

[정민선 / 고혈압 환자, 70세 : 뜨거운 데 나가면 머리가 띵해요. 혈압 있는 사람들은 뒷골도 이렇게 막 이렇게 아프고 그래서 될 수 있으면 조심을 많이 하죠.]

무더위에 노출되면 우리 몸은 체온을 낮추기 위해 혈관을 확장 시킵니다.

그러면 혈압이 낮아지는데, 고혈압약을 복용하면 이 과정이 빠르게 진행돼 심하면 정신을 잃는 열실신에 이를 수도 있습니다.

[박영민 / 국민건강보험일산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 너무 급격한 혈압 강하가 있으면 어지러움이나 실신을 유발할 수 있고요. 특히 폭염에서는 이제 땀이 방출되면서 그로 인해서 더욱더 혈압강하를 더 악화시킬 수가 있어서 그런 문제점이 발생할 수가 있습니다.]

따라서 고혈압 환자가 여름철에 가장 주의해야 할 점은 급격한 체온 변화를 피하는 것입니다.

실내 온도는 인체 대사에 최적 온도인 24도 안팎을 유지하되 외부 온도와 크게 차이 나지 않도록 적절히 조절해야 합니다.

바깥이 너무 더우면 외출을 최소화해야 합니다.

또 고혈압약과 전립선비대증약을 함께 복용하면 혈관이 더 많이 확장될 수 있어 주의해야 합니다.

당뇨 환자는 여름에 땀을 많이 흘리면 혈당이 올라갈 위험이 있습니다.

따라서 갈증을 해소할 정도의 물을 조금씩 자주 마시고 당이 많은 수박과 참외는 한두 쪽만 먹는 것이 좋습니다.

YTN 김평정입니다.

YTN 김평정 (pyu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민국 24시간 뉴스채널 [YTN LIVE] 보기 〉
팩트 체크 연예 특종이 궁금하다면 [YTN 스타] 보기 〉
데일리 연예 소식 [와이티엔 스타뉴스] 보기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YTN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