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박지현 “민주당·이재명, 무엇이 두렵나…당의 민주화 투쟁 돌입”

댓글0
조선일보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7월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그린벨트(민주당 청년 정치인 연대) 결과 공유 파티 '용감한 여정'에 참석하고 있다./국회사진기자단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자신의 차기 당 대표 선거 출마가 불가능해진 것을 놓고 “민주당 지도부와 이재명 의원은 무엇이 두렵나”라고 했다. 그는 자신의 출마를 막은 비상대책위원회의 결정을 놓고 “당의 외연 확장과 2024년 총선 승리는 안중에 없는 결정이었다”고 했다.

박 전 위원장은 4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설마 27세 전 비대위원장이 당 대표가 되어 기성 정치인들을 다 퇴진시킬 것이라 생각하는 것은 아닐 것이라 믿는다”고 했다.

그는 당 대표 선거 출마 의사를 밝히면서 당 지도부에 피선거권을 부여해달라고 했다. 민주당 당규상 당직 피선거권을 가지려면 6개월 이전에 입당한 권리당원이어야 하는데, 박 전 위원장은 지난 2월 14일 입당했다.

박 전 위원장의 요청을 놓고 우상호 비대위원장은 이날 “비대위원들은 박 전 위원장이 소중한 민주당의 인재이지만, 예외를 인정할 불가피한 사유를 발견하지 못했다고 판단했다”고 했다.

박 전 위원장은 “당직 피선거권에서 6개월 안 된 권리당원에게 예외를 적용할 수 있는 사유가 무엇인지 말해달라”며 우 위원장을 직격했다.

그는 “대선에서 2030 여성의 표를 모으고, 당내 성폭력을 수습한 전직 비대위원장이 당에 기여한 바가 없느냐”며 “어느 정도 당에 기여를 해야, 어느 정도 ‘거물’이어야 6개월이 되지 않은 당원이 당직의 피선거권을 가질 수 있느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이번 결정은) 비대위의 자가당착”이라며 “이재명 의원께서 피선거권도 없는 제게 수 차례 전화를 걸어 공동비대위원장에 앉힌 바로 그 조항이, 그때는 공정이었지만 지금은 불공정이라고 한다”고 했다.

박 전 위원장은 “수없이 많은 영입 인사를 당에 모시기 위해 만들어진 조항을, 여성이자 청년 그리고 민주당 쇄신을 말한 사람에게는 허용하지 않겠다는 선언”이라며 “이 선언이 스스로의 힘으로 정치해보겠다는 청년과 여성에 대한 억압과 차별이 아니면 무엇이냐”고 했다.

조선일보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치보복수사대책위원회 1차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국회사진기자단


이어 “지방선거 패배의 모든 책임을 저에게 뒤집어씌웠고 패배의 가장 큰 책임을 져야할 사람들이, 반성과 쇄신을 외치는 제 입을 막고 침묵했던 사람들이, 이제는 우리가 반성과 쇄신을 할테니 ‘너는 뒤로 빠져라’ 말하고 있다”며 “민주당 지도부는 다원주의에 기반한 대중정치를 포기하고, 폭력적 팬덤정치로 쪼그라드는 길을 선택했다”고 했다.

박 전 위원장은 “민주당은 청년을 장식품과 소모품으로 쓰고 버리는 일을 반복해 왔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는 그 누구의 둥지 안에서도 성장한 정치인이 아니다. 그래서 누구의 눈치도 보지 않고 국민의 상식을 이야기해왔다”고 했다.

이른바 ‘N번방’ 사건 추적단 ‘불꽃’ 출신인 박 전 위원장은 “제가 신상의 위협을 무릅쓰고, 얼굴을 공개하고 대선에 뛰어든 것은 단순히 이재명을 위해서가 아니라 차별과 폭력에 시달리는 여성의 해방을 위한 것”이라며 “그래서 박완주 의원을 제명했고, 최강욱 의원의 성희롱 발언을 징계해야 한다고 했다. 하지만 처럼회와 팬덤은 똘똘 뭉쳐 저를 공격했고, 이재명 의원은 침묵했다”고 썼다.

그는 “민주당에 필요한 대표는 변화와 쇄신을 위한 ‘도구’이지 변화와 쇄신을 거부하는 기득권이 아니다”라며 “저는 이재명 의원, 97그룹과 함께 쇄신 경쟁을 하고 싶었다”고 했다.

당 지도부를 향해서는 “저를 출마시켜 달라는 게 아니다. (4일 비대위의) 결정은 역사적인 것”이라며 “민주당의 책임정당이라면, 정말 자신이 있다면 정식 절차를 거쳐 의결하라”고 했다. 그러면서 “박지현을 비대위원장 시킬 때는 이 조항을 적용했지만, 지방선거의 모든 책임은 박지현에게 있기 때문에 이번에는 이 조항을 적용하지 않고 내친다는 결정을 공개적으로 해달라”고 했다.

박 전 위원장은 “박지현의 정치는 이제 시작이다. 우리가 만들고 싶은 세상에 대한 희망이 있는 한, 박지현의 정치도, 청년과 여성의 행진도 계속될 것”이라며 “민주당을 청년과 서민을 비롯한 다양한 국민들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정당으로 바꾸기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했다. 이어 “지금부터 청년과 함께 민주당의 변화를 간절히 원하는 국민과 ‘민주당의 민주화’를 위한 투쟁에 돌입하겠다”고도 했다.

[오경묵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