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살인적인 폭염에 가축들도 '헉헉'…농촌도 찜통더위와 사투

댓글0
[앵커]
날씨가 이렇게 더워지면 사람만 고생하는 건 아닙니다. 말없는 동물도 견디기가 힘들지요. 농민들은 더위로 인한 가축 폐사를 막기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습니다.

폭염과 사투를 벌이고 있는 농가들을 이심철 기자가 돌아봤습니다.

[리포트]
폭염 경보가 내려진 경북 청송의 한 축산 농가. 축사안에 대형 송풍기가 쉴새없이 돌아갑니다.

하지만 축사 안의 온도는 37도. 팬 돌아가는 소리 지하수를 끌어올려 물을 뿌리는 분무 장치까지 가동합니다.

무더위에 소들이 스트레스를 받을 수 있어 실시간 체온 측정도 필수입니다.

황대규 / 축산 농민
"(스트레스를 받으면) 사료 섭취량도 떨어지고 그리고 소가 또 자주 앉아 있지 않고 수시로 막 돌아다닙니다."

닭 2만 5천마리를 키우는 양계축사도 비상입니다. 뜨거운 외부 공기가 축사에 유입되지 않도록 벽면에 쿨링패드를 설치했습니다.

집단폐사를 막기 위해 축사 안 온도는 30도를 넘지 않아야 합니다. 폭염속에서도 전염병을 막기 위해 방역복을 꼭 입어야합니다.

유병운 / 양계 농장주
"방역복을 안 입을 수가 없어요. 하지만 어떡하면 이게 방역 문제가 있어가지고 안에 들어갈 때는 어쩔 수 없이 입어야 됩니다."

가만히 있어도 땀이 줄줄 흐르는 찜통더위지만 농민들은 일손을 멈출 수가 없습니다. 땡볕을 피해 밭일에 나서는게 최선입니다.

윤준식 / 농민
"2시 넘어서 나오는데 상황이 구름이 많이 끼고 좀 바람이 불고 선선하면 2시 되어 나오고 아니면 3시 넘어서 나와요."

가축과 농작물을 지키기 위해 농가들은 폭염과 힘겨운 싸움을 벌이고 있습니다.

TV조선 이심철입니다.

이심철 기자(light@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