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황금가면' 차예련, 나영희에 "공다임 갑질 영상 범인? 나 맞아" 복수 [TV캡처]

댓글0
스포츠투데이

황금가면 / 사진=KBS2 황금가면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황금 가면' 차예련이 나영희에게 경고했다.

4일 저녁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황금 가면'에서 차화영(나영희)이 유수연(차예련)을 불러냈다.

이날 방송에서 홍진아(공다임)의 갑질 영상이 논란이 됐고 차화영은 유수연을 불렀다. 차화영은 유수연에게 "너냐. 우리 진아 망신 준 범인"이라고 말했다.

유수연은 "범죄를 저지를 사람을 범인이라고 하지 않냐. 제가 범죄자라는 뜻이냐. 회장님 입장에서는 내부 고발자라는 단어보다 범인이 어울린다. 저 맞다"고 답했다.

차화영은 유수연에게 "휴대폰 가져왔으면 꺼내놔라. 내 안전 위한 거니까 꺼내놔라. 감히 네가 나를 모욕하냐"며 뺨을 때렸다.

유수연은 "역시나다. 공식적으로 사과했다는 말에 조금은 기대했는데 제 버릇 개 못준다더니. 제가 힘이 없어서 지금까지 맞아준 지 아냐. 아니다. 한 때 시어머니라는 이름으로 나를 경멸하고 폭력 써도 참았다. 홍진우 어머니라. 한 때 사랑했던 홍진우 어머니라는 이유로 참았는데 견딘 대가가 이거였으면 절대 안 참았다. 한 번 맞아준 걸로 고마워해라. 똑같이 진상을 부리고 싶은 마음이지만 참는 거다"라고 경고했다.

분노한 차화영은 "오만방자해도 유분수지 감히 네가"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유수연은 "감히 제가 그랬다. 집안 모욕 나를 탓할 게 아니라 반성을 해라. 여론 무서워서 사과했냐"고 되물었다.

차화영은 "여론몰이 하려고 한 거였냐. 그게 얼마나 갈 거 같냐. 자꾸 도발해야 다치는 건 너다"라고 말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