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지연수, 떠나는 일라이에 일침…"다음엔 흔들어 놓지 않길" (우이혼2)[종합]

댓글0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이지은 인턴기자) 지연수가 일라이에게 이별에 대한 솔직함을 보였다.

1일 방송된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시즌2' (이하 '우이혼2')에서는 아들 민수의 생일을 맞이하여 마지막으로 추억을 만드는 일라이와 지연수의 모습이 그려졌다.

아들 생일 기념으로 일라이는 미아 방지 팔찌를 만들었다. 선물을 들고 레스토랑을 찾은 일라이와 지연수의 모습에 민수는 행복감을 감추지 못했다.

케이크를 고른 세 가족을 본 레스토랑 직원은 "아이의 생일이면 사진을 찍어드린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에 지연수는 "저희는 말고 아이만 찍어달라"라고 단호하게 이야기했다. 지연수의 단호한 면모를 본 김원희는 "연수 씨가 저럴 때는 단호하다. 선을 딱 긋는다"라고 말했다.

엑스포츠뉴스


생일 케이크에 초를 붙인 민수는 눈을 감고 소원을 빌었다. "무슨 소원 빌었냐"는 질문에 민수는 "아빠가 우리 곁에서 떠나지 않게 해달라고 빌었다"고 답해 안쓰러움을 선사했다.

일라이는 민수에게 "아빠 집에 가면 짐 싸야 한다. 아빠가 미국 들어가기 전까지 따로 살기로 했다"며 진지한 이야기를 시작했다. 이어 "오늘 여기 파티 끝나고 집에 가서 아빠는 짐 싸고 나와야 한다. 민수는 어떻게 생각하냐"고 질문했다.

민수는 곧바로 "우리집에서 지냈으면 좋겠다"고 대답했다. 아들의 아쉬움이 가득한 모습에도 일라이는 "하지만 아빠가 미국 들어가기 전까지 민수랑 엄마랑 같이 살다가 갑자기 미국 가면 민수가 더 슬플 것 같다. 그래서 아빠가 이렇게 결정을 했다. 이해가 되냐"며 단호하게 이야기했다.

"다른 곳에서 지내다가 미국에서 가는 거 (이해했다)"고 답한 민수는 "그렇게 안 했으면 좋겠다. 미국 가지 말고 죽을 때까지 평생 살았으면 좋겠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선사했다.

엑스포츠뉴스


"그렇게 못 해줘서 미안하다. 그래도 아빠 미국 들어가기 전에 민수 한두 번이라도 더 보고 갈 거다"라는 일라이의 대답이 눈물을 자극했다.

지연수는 민수와 일라이의 대화가 끝나자 "민수 생일 선물 챙겨줘서 고맙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이번에 가고 한국에 다시 오면 그때는 나하고 민수를 흔들어놓지 않았으면 좋겠다"라는 말로 일라이를 놀라게 했다.

"내가 언제 흔들어놨냐"고 말한 일라이에게 지연수는 "나는 민수와 나름 평온하게 잘 지내고 있었는데 뭔가 되게 큰 파도가 지나간 느낌이다"라고 답했다.

이어 "그냥 (네가) 보고 싶었다. 그냥 기다리면 언젠간 만날 수 있을 거라 생각했다. 그러다가 만나서 나도 어른답지 못하게 들떠있었다. 근데 지금은 중심을 잡고 되돌아보니까 내가 너무 민수하고 같은 마음으로 기대를 했었다"라는 말로 솔직함을 보였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본 MC 김원희는 "진짜 솔직하게 속마음을 이야기했다"고 말하며 눈물을 닦았다.

사진 = TV조선 방송화면

이지은 기자 baynio@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