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러군 '1000명 모인' 우크라 쇼핑몰에 미사일 공격…최소 10명 사망·40명 부상(상보)

댓글0
"러군 사람들 붐비는 시간대 노려 공격"
뉴스1

27일(현지시간) 러시아군의 미사일 공격을 받은 우크라이나 크레멘추크의 한 쇼핑몰의 모습. 2022.06.27/뉴스1 © AFP=뉴스1 © News1 김민수 기자


(서울=뉴스1) 김민수 기자 = 우크라이나 중부 폴타바주(州) 드니프로 강변에 위치한 도시 크레멘추크의 한 쇼핑센터가 러시아의 미사일 공격을 받아 최소 10명이 사망하고 40명 이상이 부상했다고 AFP통신 등이 보도했다.

27일(현지시간) 드미트로 루닌 폴타바 주지사는 "10명이 사망하고 40명 이상이 부상했다"라며 "현재 크레멘추크의 상황은 미사일 공격으로 인한 것"이라고 밝혔다.

루닌 주지사는 현재 부상자 중 6명이 위중한 상태라고 덧붙였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은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공격당한 사실을 밝히며 피격 당시 쇼핑몰에는 1000명이 넘는 사람들이 있었다고 말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쇼핑몰에 화재가 발생했고 구조대원들이 화재와 싸우고 있다"라며 "희생자 수는 상상할 수 없다"고 말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이 공유한 영상에는 쇼핑몰이 화염에 휩싸인 상태가 그대로 드러났다.

우크라이나 국방부는 이번 공습은 쇼핑몰이 가장 붐비는 시간대에 맞춰 계획적으로 이뤄졌으며, 이로 인해 최대 희생자가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우크라이나 공군은 쇼핑몰이 러시아 서부 쿠르스크 지역에서 온 Tu-22 폭격기에서 발사된 Kh-22 대함 미사일에 피격당했다고 밝혔다.

비탈리 말레츠키 크레멘추크 시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이번 미사일 공격은 교전 지역과 관련 없는 매우 번화한 지역을 강타했다"고 말했다.

루닌 주지사는 이 공격이 "민간인들에 대한 냉소적인 테러 행위"이며 "전쟁 범죄"라고 비난했다.

러시아의 침공 이전 인구 약 21만명이 거주하던 산업도시 크레멘추크는 우크라이나 최대 정유공장이 위치한 곳으로 알려져 있다.
kxmxs4104@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뉴스1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