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박수홍, 친형 116억 횡령→아내 마약 루머…심경 고백 (실화탐사대)

댓글0
스포츠월드

32년 차 방송인 박수홍이 가족 간 법적 다툼에 대해 직접 입을 연다.

30일 방송되는 MBC ‘실화탐사대’에서는 박수홍이 출연한다. 박수홍 가족은 심각한 법적 다툼인 상황. 박수홍은 자신의 친형이자 소속사 대표였던 박진홍의 횡령 혐의를 주장했고, 형제간 긴 법적 다툼이 시작됐다.

박수홍의 법률대리인은 박진홍이 30년이 넘는 시간 동안 동생의 출연료를 횡령했다고 밝히며 법적 대응에 나섰다. 박수홍 측이 주장하는 횡령 금액은 무려 116억 원으로, 이조차도 소멸시효 조항 때문에 10년 치만 책정된 금액이라는 주장이다. 조사 과정에서 백화점에서 구매한 고가의 여성 의류, 조카들의 학원비까지 이해하기 어려운 결제 내역들이 모두 법인 비용으로 처리되었던 것이 밝혀졌다. 이에 대해 여러 차례 소명을 요청했으나, 친형은 끝내 응답하지 않았다고.

또한 박수홍은 친형의 권유로 다수의 보험에 가입했는데, 그동안 노후를 대비하는 저축성 상품인 줄 알았던 보험 대다수가 사망 보장 성격에 많이 치중되어 있었다. 보험 전문 변호사는 연예인임을 고려해도 1회 보험료가 고액인 다수의 보험에 가입한 건 매우 이례적이라고 분석했다. 더불어 박수홍 본인이 아닌 법인의 이름으로 계약되어 마음대로 해지할 수 없는 보험도 있어 의문이 짙어졌다. 정말 이 모든 것이 박수홍을 위한 일이었던 걸까.

박수홍은 자신을 둘러싼 루머에 심경을 밝힌다. 작년 혼인신고를 한 아내는 비연예인임에도 얼굴까지 공개되며 큰 상처를 입었다. 일면식도 없는 남자와 연애를 하고 마약을 일삼았다고 주장하며 콘텐츠를 쏟아냈던 유튜버들, 과연 그들의 주장은 정말 사실일까.

박수홍의 사연은 오는 30일(목) 밤 9시 방송되는 ‘실화탐사대’에서 공개된다.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MBC 제공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