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우크라 도착한 美무기 뭐길래…"러 침략자, 마지막 여름될 것"

댓글0
중앙일보

미국이 우크라이나에 지원한 HIMARS. AFP=연합뉴스



미국이 우크라이나에 제공하기로 한 고속기동 포병로켓 시스템(HIMARS)이 우크라이나에 도착한 것으로 확인됐다.

23일(현지시간) AFP 통신에 따르면 올렉시 레즈니코프 우크라이나 국방부 장관은 트위터를 통해 “HIMARS가 우크라이나에 도착했다”며 “나의 동료와 내 친구 오스틴 로이드 미국 국방부 장관에게 감사하다”고 적었다.

이어 “러시아 침략자들에게 이번 여름은 아주 뜨거울 것이며, 그들 중 일부에게는 마지막 여름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HIMARS는 사거리가 최대 80㎞인 중거리 유도 다연장 로켓 시스템(GMLRS)을 탑재해 발사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미국은 지난 1일 HIMARS를 포함한 7억 달러 규모의 안보 지원 패키지를 발표했다.

여기에는 HIMARS를 비롯해 대 포병 및 항공감시 레이더, 재블린 대전차 미사일과 발사대, 4대의 Mi-17 헬리콥터, 15대의 전술 차량, 탄약과 포탄 등이 포함됐다.

특히 HIMARS는 우크라이나가 화력 열세를 극복하기 위해 꼭 필요하다고 강조한 무기체계 중 하나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