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맥도날드 이어 나이키도 철수…'러 보이콧' 대열 합류

댓글0
뉴시스

[상트페테르부르크=AP/뉴시스] 한 여성이 지난 2월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환전소에서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2022.06.17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맥도날드, 스타벅스 등에 이어 나이키도 러시아 시장 철수를 결정했다.

CNBC 등에 따르면 나이키는 23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러시아 시장에서 완전 철수한다"고 밝혔다.

나이키는 "우리의 우선순위는 향후 몇 달 동안 책임감을 갖고 운영을 축소하면서 직원들을 지원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나이키는 지난 3월 3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인해 러시아에서 자체 소유하고 있던 매장들의 운영을 일시 중단했다. 3개월여 뒤 나온 이번 조치로 완전 철수가 결정됐다.

이번 러시아 시장 철수가 나이키의 사업에 큰 타격이 되진 않을 전망이다. 나이키의 수익 비중 중 러시아, 우크라이나 등이 차지하는 비율은 1% 미만에 불과하다.

미국 기업들의 러시아 이탈 행렬은 이어지고 있다. 지난달 맥도날드, 스타벅스가 러시아에서의 사업을 접기로 한 데 이어 최근 구글도 러시아 사업 철수를 결정했다.

러시아는 자국을 떠나는 서방 기업의 자산을 압류하고 형벌을 부과하는 새 법안을 추진 중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je1321@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뉴시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