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원달러 환율, 13년 만에 1,300원 돌파…'백약이 무효'

댓글0
<앵커>

불안불안하던 원달러 환율이 결국 1,300원을 넘어섰습니다. 글로벌 금융위기가 있었던 지난 2009년 이후 13년 만의 일입니다.

보도에 김정우 기자입니다.

<기자>

원 달러 환율은 외환시장 개장 10분 만에 1,300원을 넘어섰습니다.

정부가 곧바로 경고성 발언을 던지면서 부랴부랴 진화에 나섰지만,

[추경호/경제부총리 : 환율 상승에 따른 시장 불안 등 부정적 영향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시장 내 수급 불균형을 보완하기 위한 정책적 노력도 병행할 예정입니다.]

오름세를 잠시 눌렀을 뿐, 결국, 1,301.8원으로 장을 마쳤습니다.

글로벌 금융위기 때인 2009년 7월 이후 13년 만에 최고치입니다.

이런 불안한 흐름은 한동안 이어질 걸로 보입니다.

전 세계 투자자들이 금과 주요 외화들을 팔고 달러만 찾고 있기 때문입니다.

특히 문제는 오르는 속도입니다.

가파르게 환율이 뛸수록 외국인 투자자들 이탈이 빨라지고, 수입 물가는 천정부지로 뛸 수 있기 때문입니다.

정부가 시장에 달러를 풀어가면서 가격 방어에 나서고 있지만 한계를 드러내고 있습니다.

실제로 올해 들어 우리나라 외환보유액은 계속 줄고 있지만, 달러 강세가 세계적 현상이라 큰 효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습니다.

[서정훈/하나은행 수석전문위원 : 1,200원대 아래에서부터는 구두 개입도 그때부터 계속 있어 왔었고. 실제 개입도 단행을 했던 것 같아요. 환율이 올라가고 있으니까 외환 보유액을 매도해야 되는 거죠.]

증시도 끝없이 추락하고 있습니다.

코스피 지수가 1.2%, 코스닥 지수는 4.3% 다시 한 번 내려앉으면서 연중 최저가를 경신했습니다.
김정우 기자(fact8@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SBS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