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실명 위험' 고출력 레이저포인터...손전등으로 속여 밀반입

댓글0
레이저포인터, 출력 1mW 이하만 수입·판매 가능
불법 밀반입 제품, 안전 기준 최대 121배 초과
부산본부세관, 불법 레이저포인터 34,800개 적발
인터넷에서 불법 레이저포인터 여전히 판매
[앵커]
눈으로 쏘면 실명까지 올 수 있는 중국산 레이저포인터를 손전등으로 속여 밀반입한 업체가 적발됐습니다.

레이저포인터는 안전한지 확인돼야 수입과 판매가 가능한 '안전확인대상 생활용품'인데 인터넷으로는 이런 불법 제품을 어렵지 않게 구할 수 있다는 문제가 있습니다.

김종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회의나 발표를 할 때 흔히 쓰는 레이저포인터입니다.

켰더니 앞에 있는 풍선이 1초도 안 돼 터집니다.

비닐도 서서히 녹아 구멍이 납니다.

안전확인대상 생활용품인 레이저포인터는 출력이 1mW 이하여야 수입이나 판매가 가능한 데 해당 제품은 최대 121mW가 넘는 거로 나타났습니다.

기준 이하 제품과 비교하면 밝기 차이가 상당하고 반사된 빛을 봐도 눈이 아플 정도입니다.

레이저가 눈으로 향했을 때 시력을 잃을 수도 있다는 게 전문가 설명입니다.

[김태형 / 안과 전문의 : 특히 아이들이 레이저 용품을 가지고 놀다가 장난으로 눈에 쏘아서 시력을 잃은 경우도 있다고….]

세관이 적발한 수입업체 3곳은 지난 2019년 10월부터 적게는 수십 배, 많게는 120배가량 안전기준을 초과한 중국산 레이저포인터 3만4천여 개를 밀반입해 팔았습니다.

다른 제품 안전확인 신고증명서를 가지고 출력이 기준 이하 제품인 것처럼 당국을 속였습니다.

일부 제품은 외관이 비슷한 점에서 착안해 안전확인대상 생활용품이 아닌 손전등으로 속여 밀반입한 거로 드러났습니다.

최근 기준을 초과한 레이저포인터가 캠핑 인기 속에서 이른바 '별 지시기'로 많은 관심을 받고 있고 실제 인터넷을 통해 어렵지 않게 구할 수 있습니다.

[양창규 / 부산본부세관 조사1관 : 업체 명의로 수입하는 것에 대해서는 저희가 분석하고 단속할 수 있는데 실질적으로 대다수가 해외 직구 방식으로 개인이 수입하는 제품입니다.]

세관은 모델명과 안전 인증번호로 불법 제품인지를 확인한 뒤 문제가 없는 경우에만 레이저포인터를 사용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YTN 김종호입니다.

YTN 김종호 (ho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민국 24시간 뉴스채널 [YTN LIVE] 보기 〉
팩트 체크 연예 특종이 궁금하다면 [YTN 스타] 보기 〉
데일리 연예 소식 [와이티엔 스타뉴스] 보기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YTN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