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친문 '불출마' 선언 시작했지만…이재명, 출마 결심 굳혔나

댓글0
핵심요약
전해철, 8월 전대 불출마 선언…홍영표도 고심 중
반면, 이재명은 여전히 '출마'에 무게…워크숍 참석
李, '전대 불출마 압박'에 정면 돌파 의지…난상토론
하지만 '어대명' 의식…공천권 쥘 수 있는 李 몰아세우진 못해
李, 6월말 7월초 출마 여부 결정 전망…검경 수사 등도 영향
노컷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 윤창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 윤창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의원이 전당대회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또 다른 친문(親 문재인)계 홍영표 의원도 불출마를 고심 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반면, '정면 돌파'를 택한 이재명 의원은 당 대표 선거 출마 쪽으로 가닥을 잡은 분위기라 당내 계파 간 기싸움은 계속 이어질 전망이다.

홍영표도 고심…이재명은 '출마'에 무게

노컷뉴스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의원. 윤창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의원. 윤창원 기자
지난 22일 친문 전해철 의원이 오는 8월 28일로 예정된 전당대회에 출마하지 않기로 하자 친문 홍영표 의원도 고심에 들어간 모양새다. 당의 한 재선 의원은 "홍 의원이 오히려 전 의원보다 불출마에 대한 고심이 컸던 걸로 아는데 전 의원이 먼저 불출마 발표를 해버렸다"며 홍 의원의 불출마 가능성을 시사했다.

친문계의 불출마 결정은 당내 재선 의원들의 요구가 반영된 결과로 풀이된다. 김종민 의원은 23일 CBS라디오에서 "(전 의원의 불출마는) 저도 상당히 좀 놀랐다. 특히 당권 도전에 대한 의지가 다른 누구보다 강했던 분"이라며 "(재선 의원들의) 촉구가 아마 영향을 미친 걸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당내 재선들은 지난 22일 "대선·지선 패배에 책임 있는 분들은 전당대회에 나서지 말라"는 공동 입장문을 발표했다.

노컷뉴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의원. 윤창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의원. 윤창원 기자
그러자 이목은 이재명 의원의 출마 여부로 쏠렸다. 이 의원은 23일 민주당 의원 워크숍이 열린 충남 예산의 한 리조트에서 당 대표 출마 여부와 관련해 "아직 어떤 결정을 할 상황이 아니기 때문에 의원님들을 포함해 당원들, 국민 여러분들의 의견을 낮은 자세로 열심히 듣고 있는 중"이라며 자세한 말은 아꼈다.

그러나 친문계의 불출마 요구에도 이 의원 측은 정면 돌파로 대응하겠다는 각오다. 이 의원 측 관계자는 "친문계 당권 불출마가 우리에게 부담될 건 없다. 정치인의 운명은 주권자(당원)들이 정하는 것"이라며 출마 가능성에 무게를 실었다.

'6말7초' 전망…워크숍서 李·洪 같은 조

노컷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이 23일 충남 예산군 덕산리솜리조트에서 열린 '새롭게 도약하는 민주당의 진로 모색을 위한 국회의원 워크숍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이 23일 충남 예산군 덕산리솜리조트에서 열린 '새롭게 도약하는 민주당의 진로 모색을 위한 국회의원 워크숍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각에서는 이재명 의원이 워크숍에 참석한 것 자체가 자신에게 불고 있는 '전당대회 불출마' 압박 기류를 정면으로 돌파하겠다는 각오라고 해석한다. 실제 이 의원은 애초 당일치기 일정으로 워크숍을 다녀오려고 했지만, 최근 1박 2일 일정을 모두 소화하기로 방침을 바꾼 것으로 전해진다. 그만큼 출마 문제와 관련해 동료 의원들의 의견을 듣고 이들을 설득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23일 워크숍에서는 초·재선 모임, 더좋은미래 등이 진행해 온 대선·지선 평가회 결과를 공유한 데 이어 2시간 남짓의 자유 토론이 이어졌다. 신현영 대변인은 "선거 결과에 대해 남을 탓하지 말고 우리 탓이라고 생각하고, 어떤 것을 개선해야 할지를 논의하는 반성의 시간이 이어졌다"며 동시에 "팬덤 정치에서 욕설과 폭언이 문제인 만큼 과감하게 이들과 선을 그어야 한다는 이야기도 있었다"고 전했다. 특히 이날 조별 토론에서 이재명 의원과 홍영표 의원이 함께 '14조'로 묶여 관심을 끌었다. 이들은 지지부진한 원구성 협상, 국회정상화를 이끌어낼 전략 등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 의원 출마에 반대하는 의원들도 워크숍에서 이 의원을 강하게 몰아세우진 않은 것으로 전해진다. 이는 '어대명(어차피 대표는 이재명)' 분위기 속에서 자칫 밉보일 경우, 2년 뒤 공천에서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는 현실적인 계산도 녹아있는 것으로 보인다. 실제 지난 22일 공동 입장문을 냈던 재선 의원들도 애초 계획과는 달리 이 의원의 출마에 반대하는 연판장은 돌리지 않기로 최종 결정하면서 몸을 사렸다는 지적을 받았다.

이 의원은 이르면 이달 말, 늦어도 다음 달 초까지는 전당대회 출마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자신을 향한 검찰·경찰의 수사망이 좁혀오고 있는 상황이라 출마 시기가 앞당겨질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노컷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