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러시아 루블화 가치 7년만 최고..."제재 허점·에너지 가격 급등 탓"

댓글0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서방세계의 대러 제재에도 불구하고 미국 달러화 대비 러시아 루블화 가치가 7년여 만에 최고 수준으로 뛰어 제재 효과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23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러시아 루블화 가치는 하루 전인 22일 장중 달러당 52.3루블을 기록해 전날보다 1.3% 가량 상승했다. 이는 2015년 5월 이후 약 7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23일 한국시간 오후 10시 현재는 달러당 54루블을 가리키고 있다.

뉴스핌

러시아 루블화 [사진=로이터 뉴스핌]


루블화 가치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지난 2월 24일 이후 급락했다. 특히 서방 국가들이 러시아를 국제은행간통신협회(SWIFT·스위프트)에서 퇴출하는 등 전례 없는 강력한 대러 제재에 나서자 3월 초엔 달러당 139루블까지 치솟기도 했다. 이에 러시아 중앙은행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지 나흘 만인 2월 28일 기준금리를 기존의 9.5%에서 20%로 두 배 이상 올려 루블화 방어에 나섰다.

하지만 대러 제재의 효과에 의구심이 제기되며 4월부터는 루블화 가치가 급등하기 시작했다. 이에 러시아 중앙은행은 20%까지 올렸던 기준금리를 5월 말까지 세 차례나 인하해 11%까지 낮췄다. 그런데도 루블화 강세가 이어지자 이달 들어 9.5%로 한 차례 더 인하했다. CNBC는 이제 루블의 강세가 러시아의 수출 경쟁력을 떨어뜨릴까 중앙은행이 걱정해야 할 판이라고 전했다.

◆ 대러 제재 허점·에너지 가격 급등에 루블화 가치↑

대러 제재를 무색하게 하는 루블화 강세의 가장 큰 원인으로는 최근 급등하고 있는 국제 에너지 가격이 배후로 지목되고 있다. 유럽연합(EU)은 우크라이나에 대러 전쟁 지원 명목으로 보내는 것보다 훨씬 많은 돈을 석탄, 가스 구매를 이유로 러시아에 보내고 있는 실정이다. 사실상 러시아에 전쟁 자금을 대주고 있는 셈. 브렌트유 가격이 작년 이맘때에 비해 60%나 급등한 탓에 서방 국가들이 러시아산 원유 구매를 대폭 줄였음에도 불구하고 러시아는 여전히 기록적인 수익을 올리고 있다.

핀란드 에너지청정공기연구센터(CREA)에 따르면 지난 100일간 러시아가 화석연료 수출로 벌어들인 돈은 무려 930억유로(약 125조3100억원)에 달했다.

뉴스핌

노드스트림2 파이프라인.[사진=로이터 뉴스핌]2022.03.01 mj72284@newspim.com


대러 제재에도 러시아가 이처럼 막대한 수입을 올리게 된 이유는 대러 제재의 '허점' 때문이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초기인 지난 3월 8일 미국의 바이든 대통령은 러시아산 원유와 천연가스 등 에너지 전면 수입 금지 조치를 발표했다. 같은 날 영국도 러시아 원유 수입 중단 계획을 밝혔고, 약 3달 뒤에는 유럽연합(EU)도 러시아산 원유 수입을 연말까지 부분적으로 금지하는 제재안을 통과했다.

하지만 미국은 6월 24일까지 제제 유예 기간을 뒀으며, EU는 헝가리와 슬로베니아 등 일부 회원국은 해상 수송되는 원유를 대체할 만한 에너지원이 없다는 이유로 송유관을 통해 수송되는 원유에 대해서는 수입을 금지하지 않는다는 예외 조치를 뒀다. 원유 가격 급등과 더불어 대러 제재에 여러 '허점'이 있었던 셈이다.

결국 알려진 것보다 다소 허술한 '예외 조항'을 둔 금수 조치가 적용된 가운데 국제 에너지 가격마저 폭등하자 러시아는 에너지 수출로 막대한 돈을 벌어들였고, 이는 루블화의 가치를 끌어올렸다.

또 대러 제재에 맞서 러시아가 루블화 결제만 허용하자 루블화 환전 수요가 몰리며 오히려 루블화 가치를 끌어올리는 효과를 낳았다.

미 외교정책연구소의 맥스 헤스 연구원은 "루블화 가치가 급등한 것은 러시아가 에너지 수출을 통해 기록적인 경상수지 흑자를 내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러시아 중앙은행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5월까지 러시아의 경상수지 흑자는 1100억달러(약 144조원)를 다소 웃돌았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5배 이상 많은 금액이다.

막대한 경상수지 흑자에 더해 러시아 정부의 자본통제로 외화 사용이 줄고 있는 점도 루블의 가치를 지지하는 요인 중 하나다.

메들리 어드바이저스의 닉 스타드마일러 신흥시장 국장은 "대러 제재가 나오자 마자 러시아 정부는 상당히 엄격한 자본 통제를 시행했다"고 말했다. "그 결과 자본유출이 상대적으로 적은 반면, 수출로 많은 돈이 유입되며 루블화 가치를 끌어올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 루블화 강세, 경제의 강한 펀더멘털 아닌 외부적 요인 '한계' 지적도

하지만 루블화의 최근 강세가 러시아 경제의 강한 펀더멘털이 아닌 국제수지 흑자로 인한 것인데, 이는 원자재가격 상승, 정부의 자본 통제 등 외부적 요인에 의한 것이라는 점에서 한계가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전쟁 이후 수천 개의 글로벌 기업들이 러시아를 떠났으며 이로 인해 엄청난 수의 러시아인이 실업자 신세로 전락했다. 지난달 러시아 경제부는 올해 실업률이 7%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으며, 빨라도 2025년전까지 실업률이 2021년 수준으로 돌아오기 힘들 것으로 내다봤다.

미국 싱크탱크 외교정책연구소(FPRI)의 막시밀리안 헤스 선임 연구원은 "루블화를 러시아 경제의 건전성을 대변하는 척도로 보기 힘들다"며 "루블이 당국의 개입에 가치가 고공행진하고 있지만, 당국은 사람들의 삶의 질에는 관심이 없다"고 꼬집었다.

통계를 당국의 입맛에 맞춰 손보기로 유명한 러시아 통계청마저도 빈곤에 허덕이는 러시아인의 숫자가 올해 1분기의 1200만명에서 2100만명으로 급증했다고 밝혔다. 루블화의 가치가 오르고 있지만 러시아인들의 삶의 질은 오히려 떨어지는 아이러니한 상황이 이어지고 있는 셈이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2022.06.23 koinwon@newspim.com


koinwo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