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스롱 피아비, 오수정 꺾고 8강 안착…이미래·김가영도 8강行

댓글0
스포츠투데이

스롱 피아비 / 사진=PBA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디펜딩 챔피언' 스롱 피아비(캄보디아∙블루원리조트)가 약 6개월만에 펼쳐진 오수정(웰컴저축은행)과의 재대결에서 승리하며 타이틀 방어를 향한 순항을 이어갔다.

스롱 피아비는 23일 경주 블루원리조트에서 열린 프로당구 22-23시즌 개막전 '경주 블루원리조트 LPBA 챔피언십' 16강 경기서 오수정을 상대로 세트스코어 2-0(11-8 11-5) 완승을 거뒀다.

지난 시즌 '에버콜라겐 LPBA 챔피언십 @태백' 결승전서 오수정을 상대로 대역전 우승을 차지한 스롱 피아비는 약 6개월만에 펼쳐진 재대결에서 또 한번 승리를 거뒀다.

출발은 오수정이 좋았다. 1세트 3이닝까지 스롱 피아비가 1득점에 그친 사이 오수정이 5득점으로 5-1 앞서나갔다. 그러나 스롱이 후반부 집중력을 발휘하며 첫 세트를 11-8(11이닝)로 먼저 따냈다. 이어 스롱이 2세트도 11-5(9이닝)로 승리하며 8강 진출을 확정했다.

이미래(TS샴푸∙푸라닭)와 김가영(하나카드), 김민아(NH농협카드)도 나란히 장혜리, 박지현, 김명희를 제압하고 8강에 올랐다.

이미래는 장혜리를 단 30분만에 세트스코어 2-0(11-1 11-3)으로 제압하며 'SK렌터카 LPBA 월드 챔피언십 2021' 이후 약 1년 4개월만에 8강 무대를 밟았다. 강력한 우승 후보 김가영도 박지현을 상대로 1세트를 11-0(9이닝)으로 차지한 데 이어 2세트서 11-5(11이닝)으로 가볍게 물리치고 8강 무대에 올랐다.

김민아는 1세트를 11-4(11이닝)로 승리하며 기분 좋게 출발한 뒤 2세트서 하이런 7점을 몰아치며 11-3(12이닝)으로 김명희를 꺾고 승리를 따냈다. 김민영(블루원리조트)은 오도희를 상대로 두 세트를 11-9(13이닝), 11-1(12이닝)으로 내리 따냈고, 이지연(A)은 원은정에 세트스코어 2-1(11-10 2-11 9-7)로 승리하며 나란히 8강에 올랐다.

반면, 윤경남과 접전을 펼친 용현지(TS샴푸∙푸라닭)는 세트스코어 1-2(11-8 10-11 7-9)로 패배, 16강서 고배를 마셨다. 김보미는 히가시우치 나츠미(일본)를 맞아 첫 세트를 8-11(15이닝)로 내준 뒤 2세트를 11-6(10이닝)으로 따냈으나 3세트서 5-9(18이닝)로 패배하며 대회를 마무리했다.

이로써 8강 진출자가 모두 가려진 가운데, 스롱 피아비-이지연(A), 이미래-김민영, 김가영-윤경남, 김민아-히가시우치 나츠미가 4강 진출을 놓고 맞대결한다. LPBA 8강전은 24일 오후 6시부터 열리며 3전 2선승(11점제, 마지막세트 9점) 세트제로 치러진다.

한편, 프로당구 개막전 '경주 블루원리조트 PBA-LPBA 챔피언십'은 '당구 전문채널' 빌리어즈 TV를 비롯해 PBA&GOLF, MBC SPORTS+, SBS SPORTS 등 TV 채널과 유튜브(PBA TV, 빌리어즈TV), 네이버스포츠, 카카오TV, 아프리카TV 등 인터넷을 통해 전 경기 생중계될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