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美 “아프간 지진 참사에 깊은 슬픔”... 탈레반에 인도적 지원 뜻 밝혀

댓글0
조선일보

22일(현지 시각) 아프가니스탄 동부 호스트주(州) 스페라 지역의 한 소녀가 강진으로 파괴된 주택 앞에 망연자실한 표정으로 서 있다. 이날 아프가니스탄 남동부에서 규모 5.9의 강진이 발생, 1000명 이상이 사망하고 거의 2000채의 주택이 파괴된 것으로 전해졌다./AP연합뉴스


아프가니스탄 동남부 지역에서 발생한 강진으로 1000여 명이 숨진 가운데, 미국이 탈레반 정부에 애도(哀悼)의 뜻을 전하며 인도주의적 지원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미국이 아프간에 우호적 손짓을 한 것은 지난해 8월 미군이 철수하고 이슬람 무장 단체인 탈레반이 재집권한 이후 처음이다.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22일(현지 시각) “미국은 아프간에서 최소 1000명의 목숨을 앗아간 파괴적인 지진에 깊은 슬픔을 느낀다”며 “조 바이든 대통령이 국제개발처(USAID)와 연방 정부 파트너에게 대응 방안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도 “아프간에서 활동 중인 인도주의 단체 중 미국의 지원을 받는 곳들과 접촉 중”이라며 “미국의 인도주의 파트너들이 의료진을 현장에 파견해 구호품을 전달하고 있다”고 했다.

탈레반 정부는 미국 등 국제사회에 지원을 요청하고 있다. 탈레반 고위 관리 아나스 하카니는 소셜미디어를 통해 “사태 수습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으나, 한계에 부딪히고 있다”며 “국제사회와 구호 기관의 도움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또 다른 고위 관리 압둘 카하르 발키는 “국제 구호단체의 도움이 이어지고 세계 각국이 지원을 약속했지만, 국제사회의 제제로 인해 충분한 지원을 받는 데 어려움이 있다”고 했다.

지금까지 국제구조위원회와 적십자사, 이탈리아 의료 지원 단체 등이 아프간에 구급차와 의료 지원팀을 급파하고, 담요와 텐트 수천 개를 지원했다. AFP통신 등에 따르면, 유럽연합(EU)과 독일, 이란도 원조를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아프간 정부의 현금 지원 요청에는 난색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돈이 탈레반과 연계된 계좌로 흘러들어 갈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탈레반 측은 미국 정부에 아프간 중앙은행과 정부에 대한 제재 완화 가능성을 타진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진 피해 복구를 위해 인도주의적 차원의 현금 지원은 허용돼야 한다는 것이다. 미국은 탈레반 재집권 이후 100억달러(약 13조원)에 육박하는 아프간 중앙은행의 자산을 동결하고, 해외 자금 거래 중단 등 제재를 부과해 왔다.

지진 피해 규모는 점점 커지고 있다. 탈레반 정부는 지금까지 1000여 명이 사망하고, 1500여 명이 부상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AFP통신은 “줄잡아 2000여 채의 주택이 파괴됐다”며 “본격적인 구조 작업이 진행되면 사상자 수가 늘어날 수 있다”고 보도했다. 강진의 직격탄을 맞은 아프간 동남부 파크티카주 호스트 지역은 지형이 험한 산간 지역이라 접근이 어렵고, 폭우와 우박까지 쏟아져 구조 작업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전해졌다.

[파리=정철환 특파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