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자식이 있어요" '세계다크투어' 박나래, 9.11테러 붕괴 직전 통화에 눈물(종합)

댓글0
헤럴드경제

JTBC ‘세계 다크 투어’ 방송화면 캡쳐



[헤럴드POP=원해선 기자] 박나래가 참혹한 테러의 기록에 눈물을 보였다.

23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세계 다크 투어’에서는 뉴욕 9.11 테러의 숨겨진 이면, 그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김지윤 가이드는 뉴욕의 한 영상을 틀었다. 9.11 테러 사건이었다. 쌍둥이 빌딩에 비행체가 충돌해 건물을 무너뜨렸고, 폭발음과 검은 연기가 뉴욕을 뒤덮었다. 봉태규는 “실제 일어난 영상을 보고 있는데도 믿기지가 않는다”며 충격 받은 모습을 보였다.

김지윤은 “110층에 달하는 쌍둥이 빌딩이 모두 무너졌다. 이 충격적인 사건이 바로 9.11테러다”라면서 “처음부터 제가 너무 충격을 드린 것 같다”라며 씁쓸해했다. 이어 “탈출해서 살아남은 사람들도 지금까지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를 겪고 있다”고 전했다.

테러 현장엔 추모 공원이 형성됐다. 김지윤은 “이곳이 쌍둥이 빌딩이 있던 그 자리다. 쌍둥이 빌딩이 있던 자리에는 커다란 인공 폭포가 생겼다. 희생자들의 추모 공간이다. 테러로 인해 흘려야 했던 유가족들과 미국인들의 눈물을 상징한다”고 설명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남쪽 빌딩은 14초만에 무너져 충격을 안겼고, 충돌된 층의 윗층에 있었던 이들은 대피조차 못하고 하염없이 구조를 기다려야 했다. 당시 전화 통화가 공개됐다.

“계단은 다 부서졌고 우리는 그 위에 있는데 호흡하기 힘들어요. 너무 뜨거워요. 우린 Liberty 반대에 있어요. 진짜 엄청 뜨거워요”, “연기가 너무 심해요. 연기가 진짜 심각해요. 어디까지 왔어요? 전 자식들이 있어요”라며 마지막으로 가족들에 사랑한다고 유언을 남겼다. 통화 도중 건물이 붕괴된 것인지 비명을 지르는 이들의 목소리에 박나래는 눈시울을 붉혔다.

당시 화재 열기는 1000도씨가 넘었다. 화재 열기와 유독가스로 어쩔 수 없이 죽음을 선택한 사람들, 200명의 사람들이 투신을 선택했다.

한편 ‘세계 다크 투어’는 전 세계의 비극적인 역사와 극악무도한 범죄 현장을 살펴보는 ‘다크 투어리즘’ 모두에게 충격을 안겼던 사건을 통해 떠나는 언택트 세계 여행이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