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윤리위 쿠데타” 이준석계 반격…당에선 ‘제 살 깎을라’ 함구

댓글0
성비위 의혹 징계 결정 2주 연기 놓고 이 대표 측근들 “절차 위반·망신 주기·자해정치”
이 대표는 대학 방문 등 ‘청년 대표’ 존재감 키우기…당은 전면전 부담, 비판 발언 자제
경향신문

이준석 ‘악수 패싱’에 배현진 ‘어깨 툭’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왼쪽 사진 오른쪽)가 23일 국회서 열린 최고위회의서 배현진 최고위원이 악수하려고 내민 손을 뿌리치자, 배 위원이 이 대표의 손목을 잡아채고 있다(가운데 사진). 배 위원이 자리로 돌아가며 이 대표 어깨를 치고 있다(오른쪽).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가 이준석 대표의 성비위 증거인멸 교사 의혹 징계 결정을 2주 뒤로 미루자 이 대표와 이준석계 인사들이 반격에 나섰다. 윤리위의 징계 개시 자체를 ‘쿠데타’ ‘자해정치’ ‘망신주기’로 규정했다. 반면 이 대표에 비판적인 당내 인사들은 입을 닫고 있다. 갈등이 드러날수록 제 살 깎아먹기가 되고, 이 대표와의 전면전도 부담이기 때문이다.

이 대표와 이준석계 인사들은 윤리위가 징계 유예 결정을 내린 이튿날인 23일 일제히 반격을 시작했다. 공격 지점은 두 가지로, 첫 번째는 절차 문제다. 이 대표는 이날 KBS 라디오에 출연해 “징계 절차 순서부터가 이상하다”며 “성상납이 있었다고 인정돼야 증거인멸이 가능하고, 그다음에 인멸 교사하는 게 가능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에게 제기된 성비위 증거인멸 교사 의혹을 조사하려면 성비위부터 확인돼야 하는데 증거인멸 교사 의혹부터 다루는 것은 논리적으로 맞지 않다는 취지다. 전날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을 참고인으로 불렀다가 징계 대상자로 전환한 것도 문제 삼았다.

이 대표는 당무감사위원회를 검찰, 윤리위를 법원에 비유하며 “(김 실장을) 아무도 제소하지 않았는데, (윤리위가) 피의자로 전환한 것”이라고 말했다.

김 실장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윤리위는 당규 절차를 위반해 저를 당대표에 대한 징계절차의 참고인으로 출석시킨 뒤 그 소명 내용을 저에 대한 조사로 취급했다”며 “저에 대한 징계안건 회부 절차 없이 곧바로 징계 절차를 개시했다”고 말했다.

두 번째로 윤리위 징계 절차가 당에 피해를 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하태경 의원은 CBS 라디오에 출연해 “뚜렷한 결론도 없이 계속 시간끌기, 망신주기를 하면서 (국민의힘) 지지층 (간) 충돌을 유도하고 결국 당을 자해한다”고 말했다. 오신환 전 의원은 YTN 라디오에서 “민주적 절차로 국민과 당원이 뽑은 당대표를 9명의 윤리위원이 탄핵하는, 정치적 불순한 의도를 가진 쿠데타”라고 표현했다. 김용태 최고위원은 KBS 라디오에서 “윤리위가 어떤 조사도 없이 징계 절차를 개시하겠다고 선언하는 자체가 굉장히 비상식적인 행동”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윤리위를 비판하는 동시에 자신의 존재감과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 대표는 SNS에 “혁신에 힘을 보태려면 당원 가입밖에 답이 없다. 한 달에 1000원으로 국민의힘 주인이 될 수 있다”고 적었다. 윤리위 징계를 ‘반혁신’에 빗대 청년층에게 지원을 호소한 것이다. 이 대표는 국민의힘 중앙대학생위원회 고려대학교지부 창립행사에 참석했다. 이 대표는 행사 후 “(청년 당원이 전체의) 30%까지 확대될 수 있다”며 “앞으로 당 의사결정 구조는 더더욱 젊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당내에서는 이 대표를 향한 비판적 발언은 공개적으로 나오지 않고 있다. 여권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한 의원은 “윤리위 문제로 당부터 흔들리고 있다. 입을 보태면 상황만 나빠진다”고 말했다. 여권 관계자는 “국민들은 여당의 문제도 결국엔 대통령 리더십이 해결해야 할 문제로 본다. (이번 사안은) 대통령 지지율 하락으로 연결될 수밖에 없다”면서 “빨리 결정을 내렸어야 했다”고 말했다.

박순봉·문광호 기자 gabgu@kyunghyang.com

▶ [뉴스레터]좋은 식습관을 만드는 맛있는 정보
▶ ‘눈에 띄는 경제’와 함께 경제 상식을 레벨 업 해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경향신문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