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납치 여성 살린 '배달앱 요청사항'…"경찰 불러주세요, 제발"

댓글0
[이데일리 이선영 기자] 미국에서 감금당하고 있던 한 여성이 배달앱으로 음식을 주문하며 ‘경찰에 신고해달라’는 메모를 남기는 기지를 발휘했다. 음식 주문을 받은 식당 직원은 메시지를 보고 진짜로 경찰을 불러 이 여성을 극적으로 구출해냈다.

22일(현지시간) USA투데이, ABC뉴스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 19일 미국 뉴욕시 브롱크스의 한 아파트에서 감금돼 있던 여성 A씨(24)는 납치범 몰래 구조 요청을 보내 5시간 만에 구출됐다. 앱으로 음식 배달을 시키면서 요청사항에 경찰을 불러달라는 문구를 남기면서다.

이데일리

미국에서 아파트에 감금된 후 성폭행 당한 한 여성이 배달앱 요청사항을 통해 경찰을 불러달라고 해 가까스로 구출됐다. 사진은 해당 여성이 배달앱에 기재한 요청사항. (사진=페이스북 캡처)


A씨는 지난 18일 온라인으로 알고 지내던 남성 케모이 로열(32)과 처음으로 오프라인 만남을 가졌다. 그러나 로열은 폭력적으로 돌변했고 A씨를 성폭행할 목적으로 브롱크스 이스트체스트 지역의 한 아파트로 끌고 갔다.

로열은 A씨의 핸드폰까지 빼앗았지만 19일 새벽 5시50분경 음식 배달을 시키라며 핸드폰을 넘겼고 A씨는 배달앱 ‘그럽허브’를 통해 치퍼 트럭(Chipper Truck) 카페에 샌드위치를 주문하면서 “경찰에 신고하고 같이 와주세요. 제발 눈에 띄지 않게 와주세요”라는 메모를 남겼다.

주문을 받은 식당 직원은 메모를 확인한 뒤 곧장 사장에게 알리고 경찰에 신고했다. 사장은 현지 매체 인터뷰에서 “직원 연락을 받고 곧장 신고를 지시했다”면서 “허위 신고로 경찰에 미안해지는 것보다 고객이 안전한 게 훨씬 낫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직원의 신고 후 경찰은 오전 6시 20분쯤 A씨가 감금돼 있던 아파트에 도착했고 로열은 곧 강간과 폭행, 감금 혐의 등으로 체포됐다. 로열은 지난 15일에도 한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로 입건된 상태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번 사건이 세간에 알려지자 그럽허브 측은 치퍼트럭 카페에 연락을 취해 지원금 5000달러(약 650만원)를 지급했다.

그럽허브는 “간단하지만 특별한 행동이 지역사회에 미치는 긍정적인 영향에 놀랐다”며 “그럽허브가 이 놀라운 이야기의 일부가 될 수 있어 감사하다”고 밝혔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