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계약 즉시 출고, 5000만원대 수입차"…4년만에 '신분상승', 지프 뉴 컴패스 [카슐랭]

댓글0
매일경제

뉴 컴패스 [사진 출처 = 지프, 촬영 = 최기성]


"과거는 묻지 마세요"

야생에서 도시로 탈출한 지프 컴패스(Jeep Compass)가 4년 만에 신분 상승했다.

스텔란티스코리아는 2018년 국내 소개된 2세대 컴패스의 부분변경 모델 '뉴 컴패스'를 공식 출시한다고 23일 밝혔다.

뉴 컴패스는 가성비(가격대비성능)를 앞세워 토요타 라브4, 혼다 CR-V 등 대중적인 일본 SUV와 경쟁하던 기존 모델과 달리 프리미엄급 준중형 SUV로 진화했다.

대신 가격은 3000만원대 후반~4000만원대 초중반에 판매되던 기존 모델보다 비싸졌다. 리미티드 2.4 FWD가 5140만원, 리미티드 2.4 AWD가 5440만원, S 2.4 AWD가 5640만원이다.

매일경제

혼다 CR-V [사진 출처 = 혼다]


지프 관계자는 이에 대해 "프리미엄 SUV에 걸맞게 실내 디자인, 마감 품질, 온로드 주행성능을 개선하고 기존 컴패스에서는 볼 수 없었던 프리미엄 편의·안전 사양을 대거 채택했다"며 "원자재 가격 인상도 가격 책정에 영향을 줬다"고 설명했다.

그는 아울러 "신차 출고대란이 극심하지만 물량 공급이 예전보다 원활해졌다"며 "지금 계약하면 바로 출고할 수 있을 정도로 물량을 확보해 둔 상태"라고 덧붙였다.

외모, 더 강렬해지고 세련되게 진화


매일경제

뉴 컴패스 [사진 출처 = 지프]


전장x전폭x전고는 4420x1820x1630mm다. 기존 모델보다 20mm 길어지고 20mm 낮아졌다. 휠베이스는 2636mm다.

부분변경 모델 디자인을 크게 바꾸지 않는 지프 성향 상 외관은 기존과 거의 같다.

하지만 이미지는 달라졌다. 그릴, 헤드램프, 범퍼 등을 더 강렬하고 세련되게 다듬었기 때문이다.

지프의 상징인 7개의 슬롯 그릴을 하이글로스 블랙으로 감쌌다. 각 슬롯에는 입체감을 더했다. LED 프로젝터 헤드램프도 채택했다. 주간주행등은 램프 하단에서 상단으로 이동했다.

하부 그릴은 카약의 '패들 노'를 닮았다. 가로 바 형태로 좌우 LED 포그램프를 이어준다. 차체가 좀 더 넓어보인다. 엔진 냉각기능도 향상됐다.

측면에서는 새롭게 선보인 18·19 인치 알로이 휠이 역동성을 부여한다. 리어램프에도 헤드램프처럼 LED를 기본 적용했다.

실내 디자인·품질, 프리미엄급으로


매일경제

뉴 컴패스 [사진 촬영 = 최기성]


실내는 완전히 달라졌다. 투박했던 기존 모델의 흔적은 찾아볼 수 없다. 프리미엄급 SUV에 걸맞게 세련되면서 고급스러운 디자인, 첨단 편의사양을 적용했다.

'T'자형 레이아웃은 시선을 집중시키면서 세련미와 공간감을 발산한다. 열선을 적용한 다기능 스티어링휠은 콤팩트해졌다.

스티어링휠 중앙에 자리잡았던 'Jeep' 엠블럼은 원형에서 직사각형으로 변했고 크기도 작아졌다.

대시보드를 따라 가로로 길게 이어진 슬림 에어벤트는 실내 공간을 더 넓어보이게 만든다. 10.25인치 TFT 계기판은 화질과 그래픽 이미지가 개선됐다. 중앙에 10.1인치 터치 스크린 디스플레이는 태블릿 PC를 닮았다.

'선 없는' 자유와 편의 추구


매일경제

뉴 컴패스 트렁크 [사진 촬영 = 최기성]


한국 시장 전용 티맵 내비게이션, 무선 안드로이드 오토와 애플 카플레이로 수입차 고질병인 내비 불편을 없앴다.

기어 스틱 앞에는 무선충전 시스템을 적용했다. 360도 서라운드 카메라로 주차 불편도 없앴다.

앞좌석은 열선과 통풍 시트를 기본 적용했다. 운전석은 포지션 메모리 시스템도 채택했다. 컴패스 모델 최초로 뒷좌석 열선시트도 적용했다.

뒷좌석은 60대40으로 활용할 수 있다. 2열 센터터널이 솟았지만 성인 2명과 아이 1명은 편하게 앉을 수 있다. 평균 체형의 성인 3명도 가능하다.

트렁크 적재용량은 기본 770ℓ, 확장 1693ℓ다. 손으로 트렁크를 열 필요가 없는 핸즈프리 파워 리프트 게이트도 채택했다.

동급 경쟁차종에서는 보기 힘든 프리미엄 안전 사양도 갖췄다. 주차보조 시스템, 스톱&스타트, 어탭티브 크루즈 컨트롤, 보행자 감지 긴급 브레이킹 시스템, 언덕 밀림 방지 등 운전 보조 시스템을 기본 제공한다.

동급 중 가장 강력한 도심형 오프로더


매일경제

뉴 컴패스 [사진 출처 = 지프]


뉴 컴패스는 온로드는 물론 오프로드도 주행할 수 있는 '도심형 오프로더'다. '원조 오프로더' 지프 가족이기 때문이다. 도심에서는 안락하고, 오프로드에서는 역동적인 주행 성능을 제공한다.

뉴 컴패스는 2.4ℓ 멀티에어 엔진과 6단 및 9단 자동변속기를 장착했다. 최고출력은 175마력, 최대토크는 23.4kg·m다.

도심 주행에 특화된 리미티드 2.4 FWD의 경우 18인치 알루미늄 휠을 달았다. 타이어는 브리지스톤 프리미엄 고성능 SUV용 제품인 듀얼러 H/P 스포츠다.

리미티드 2.4 AWD와 S 2.4 AWD의 경우 지프의 독보적인 '4X4' 기술을 적용했다. 지프 액티브 드라이브 시스템은 뒤축 분리 기능을 갖췄다. 4륜에서 2륜으로 전환할 수 있다.

매일경제

뉴 컴패스 [사진 출처 = 지프]


오토, 눈길, 모래, 진흙 4가지 주행모드를 제공하는 셀렉터레인 지형설정 시스템은 뉴 컴패스를 동급에서 가장 강력한 '오프로더'로 만들어준다.

제이크 아우만 스텔란티스코리아 사장은 "뉴 컴패스는 지프를 상징했던 수식어인 터프, 남성, 와일드를 모던, 여성, 다루기 쉬운 등으로 확장시킨 도심형 지프"라며 "고요함과 역동성을 모두 갖춘 스위트(Sweet)한 SUV"라고 설명했다.

아우만 사장은 아울러 "뉴 컴패스는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이 끝나가고 일상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는 시기에 나왔다"며 "도심 라이프스타일은 물론 열정과 모험도 즐기려는 소비자들에게 좋은 선택"이라고 말했다.

[최기성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