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우크라 여성에 대한 성폭행 멈춰라”… 칸 레드카펫 난입해 ‘나체 시위’

댓글0

제75회 칸국제영화제 레드카펫 위에서 한 여성이 나체로 시위를 벌였다.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에서 벌이는 성범죄를 규탄하기 위한 것이다.

22일(현지 시각) CNN에 따르면, 이 여성은 지난 20일 영화감독 조지 밀러와 배우 틸다 스윈튼 등이 레드카펫을 걷고 있을 때 드레스를 벗어 던지고 난입했다. 상체는 우크라이나 국기를 상징하는 파란색과 노란색으로 칠해져 있었고, ‘우리를 강간하지 말라(STOP RAPING US)’라고 쓰여 있었다. 하체에는 피를 상징하는 붉은색 페인트를 칠했다. 우크라이나 여성들이 처한 현실을 상징한 것으로 해석됐다. 보안요원은 여성을 재킷으로 감싸 끌어냈다.

배우 카일 큐캐넌은 트위터를 통해 “조지 밀러의 새 영화 레드카펫 현장에서 내 앞에 있던 여성이 옷을 모두 벗고 사진기자들 앞에서 비명을 지르며 무릎을 꿇었다”며 “칸 (영화제) 직원들이 달려와 코트로 덮었고, 카메라를 막아 촬영하지 못하도록 했다”고 했다.

프랑스 페미니스트 단체인 SCUM은 인스타그램에 “SCUM 소속 활동가가 칸 영화제에 가 전쟁에서 우크라이나 여성들이 겪은 성 고문을 규탄했다”고 설명했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이후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여성을 상대로 성범죄를 저지르고 있다는 보고는 이어지고 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키이우 외곽 도시 부차를 방문한 다음날인 지난 5일 “여성들은 자신의 아이 앞에서 강간당하고 살해당했다”며 “이는 ISIS(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와 다르지 않다”고 했다.

유엔은 우크라이나 여성과 아동에 대한 강간과 성폭력이 늘어나고 있다며 이에 대한 독자적인 조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오경묵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