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전재산 다 잃어→적금 깼다" '눈물 펑펑' 이수영, 13년만 컴백이 반가운 이유 [Oh!쎈 종합]

댓글0
OSEN

[OSEN=김수형 기자] 이수영이 무려 13년 만에 정규 10집을 발매하며 눈물을 흘렸다. 모두의 눈시울을 붉힌 순간이었다.

17일 오후 서울 마포구 구름아래소극장에서 열 번째 정규앨범 ‘SORY(소리)’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지난 2009년 발매된 정규 9집 ‘DAZZLE’ 이후 이수영이 13년 만에 공개하는 새 정규앨범인 신보 ’SORY’에 대해 이수영은 “오래도록 기다려준 이들에 대한 ‘미안함(Sorry)’이라는 감정을 ‘목소리(Voice)’에 실어 풀어낸 ‘이야기(Story)’”고 밝혔다.

특히 이날 이수영은 자신을 기다려준 모든 이들에게 감사하며 감격한 듯 눈물을 훔쳤다. 심지어 인사하면서도 말을 잇지 못할 정도. 이수영은 “와주셔서 감사드린다 관심을 가져주신 것에 감사를 드린다. 처음부터 눈물인 나서. 갱년기인가보다. 죄송하다. 많이 떨려서 그렇다”라며 “재데뷔 하는 기분이다. 데뷔 때 스물 한 살이었다. 뭘 모르고 무대에 섰는데 그때는 사장님이 너무 무서워서 이런 것들을 하나도 느끼지 못했다. 오늘 왜 이렇게 눈물이 나는지 모르겠다”며 소감을 밝혀 지켜보는 이들까지 먹먹하게 했다.

그도 그럴 것이, 이수영이 이번에 발표한 신보는 특별하다. 파란만장한 인생이란 고비를 겪으며 다시 가수로 컴백했기 때문. 앞서 이수영은 지난해 10월 방송된 KBS Joy '국민영수증’에 출연, 이수영은 "30살에 사기를 세게 맞았다. 20대에 번 돈을 30대 때 싹 다 잃고 빚까지 얻었다"라고 말해 주위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특히 이수영은 8년 째 치료를 받고 있다며 "우울, 공황, 강박이 있다"라며 "사기를 당한 후 병원을 정기적으로 다니고 있다”고 털어놓으며 병원 치료를 주저하고 있는 사람들을 위해 "공황, 발작이 일어나면 굉장히 괴롭다. 그냥 가야한다”고 조언한 바 있다.

이 가운데 이수영이 무려 13년만에 컴백해 많은 팬들로부터 큰 응원을 받고 있는 모습. 이수영 역시, 노래란 무엇이냐는 질문에 “제가 13년 동안 가수를 그만둘까라는 생각을 왜 안 해봤겠나. 기회가 항상 있지는 않더라. 13년 간 단 한 해도 음반을 내지 않으려고 한 적이 없었다”며 노래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그는 “최선을 다 했지만 여건이 되지 않았다. 5년 전 이 회사를 만나고부터 모든 돈의 어느 정도를 떼서 적금을 들었다. 0원이었을 때도 있었지만 계속 적금을 든 돈으로 제작비가 모였을 때 3년 전부터 차근차근 준비했다. 빚지고 싶지 않았다. 많은 빚을 진 인생이었기 때문에 꾸준하게 활동을 이어나가면서 버텼다. 이번 앨범 내면서 적금 3개를 깼다. 노래는 저에게 행복이더라. 저를 숨쉬게 한다”고 답해 먹먹하게 했다.

마지막으로 활동 계획에 대해 이수영은 “콘서트를 너무 하고 싶다. 그 동안은 코로나 때문에 하고 싶어도 못했지만 이제 새로운 음반도 나왔고 하니 콘서트를 너무 열고 싶다. 또 이번에 앨범 1000장 찍었는데 안 팔릴까봐 제가 몇 장 샀다. 나가고 싶은 프로그램은 ‘놀면 뭐하니’ ‘놀토’ ‘유퀴즈’ 나가고 싶다. 올해는 많이 활동할 계획이라 자주 뵈었으면 좋겠다”고 전해 팬들에게 기대감을 남겼다.

한편 이수영이 13년 만에 발표하는 새 정규앨범 ‘SORY’는 이날 오후 6시에 발매된다.

/ssu08185@osen.co.kr

[사진] 'OSEN DB'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OSEN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