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만취상태로 택시기사에 업어치기·날아차기한 여성, 검찰 송치 예정

댓글0
조선일보

지난달 22일 서울 강남구 삼성역 인근에서 젊은 여성이 60대로 보이는 택시기사를 폭행하고 있다./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서울 지하철 2호선 삼성역 인근에서 택시기사에게 발길질을 하는 등 폭행한 여성이 경찰에 붙잡혀 조사를 받고 있다. 경찰은 조만간 사건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14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젊은 여성 A씨를 폭행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22일 오후 9시 15분쯤 서울 강남구 삼성역 인근에서 60대로 추정되는 택시기사에게 발길질을 하고 멱살을 잡아 업어치기를 시도하는 등 폭행했다. 원피스 차림의 A씨는 당시 만취 상태였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술에 취해 당시 일이 기억나지 않는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A씨의 폭행 장면이 담긴 영상이 ‘삼성역 만취녀’ ‘택시기사에게 날라차기’ 등 제목으로 올라오기 시작했다.

영상에서 A씨는 아버지뻘로 보이는 택시기사에게 발길질을 하고 있었다. 발을 올려 택시기사의 배를 차기도 했고, 기사가 뿌리치자 멱살을 잡거나 다리를 걸어 기사를 넘어뜨리려 하기도 했다. 주변 시민들이 이를 말리기 위해 중간에 개입한 이후에야 폭행을 멈췄다. 경찰 관계자는 “두 사람이 합의를 하지 못한 상황”이라며 “조만간 A씨 사건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했다.

[김민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