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자본주의학교’ 윤후, 멘토 영탁 만난다…히트곡 탄생 비화 공개

댓글0
스포츠월드

가수 윤민수의 아들 윤후가 영탁을 만난다.

15일 방송되는 KBS2 ‘자본주의학교’에서는 윤후의 새로운 도전이 그려진다. 앞서 자이언티와 만나 본인의 인생을 담은 곡 ‘나무’를 녹음했던 윤후가 이번에는 영탁, 류지광, 노지훈을 만나 트로트를 접하는 것. 이에 발라더 윤민수의 아들인 윤후와 트로트의 만남은 또 어떤 느낌을 자아낼지 궁금증을 모은다.

이날 윤민수는 윤후에게 다양한 장르를 접해보라고 조언하며, 트로트 가수 영탁을 멘토로 추천했다. 이에 프로섭외러 윤후는 자이언티에 이어 영탁에게도 직접 전화해 그를 섭외하는 데 성공했다. 또 동굴 저음의 소유자 류지광, 윤후의 팬 노지훈까지 합류해 강력한 멘토진을 완성했다.

한자리에 모인 네 사람은 윤민수의 작업실을 찾았다. 공교롭게도 영탁, 류지광, 노지훈은 모두 다른 장르에 있다가 트로트로 넘어간 가수들이었다. 이들은 포맨, 벤 등 다양한 가수들의 명곡이 탄생한 작업실에서 옛 장르의 추억에 빠져 발라드를 열창했다. 또한 영탁은 발라드와 트로트 창법의 차이를 손수 시범을 통해 들려줘 모두의 공감을 자아냈다.

이어 영탁은 히트곡 탄생 비화를 들려줬다. 장민호의 ‘읽씹 안읽씹’, 정동원, 남승민의 ‘짝짝꿍짝’, 김희재의 ‘따라따라와’는 물론 본인의 곡 ‘전복 먹으러 갈래’, ‘이불’, ‘오케이’ 등을 프로듀싱한 영탁. 그는 다양한 장르를 배우고 싶은 윤후에게 피가 되고 살이 되는 조언들을 알려줬다.

윤후와 영탁의 특급 만남은 오는 15일(일) 밤 9시 20분 방송되는 KBS2 ‘자본주의학교’에서 만나볼 수 있다.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KBS2 제공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