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보일러 점검한다며 노모에 200만원 받아가…도와달라”

댓글0
서울신문

보배드림 캡처


사전 연락 없이 보일러를 점검하러 온 보일러 기사에게 200만원을 지불했다며 피해를 호소하는 네티즌의 사연이 공개됐다.

지난 13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어머니가 보일러 점검사기를 당했습니다 도와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 작성자 A씨는 “(보일러 기사가) 11일 저녁에 보일러 점검을 해야 한다고 사전연락없이 갑자기 방문하여 점검후 보일러가 누수가 있으니 수리를 해야한다고 어머니에게 200만원가량을 받아갔다”면서 “어머니는 나이가 좀 있으시고 당연히 이런거에 대해 아무것도 모르신다”고 밝혔다.

A씨가 공개한 수리 명세서에는 각종 부품 및 시공 항목에 표시가 되어있고 총 212만원의 요금과 함께 ‘부가세 10% 별도’라고 적혀있다. “환불 불가합니다”라는 문구도 적혀있다.

해당 사실을 확인한 A씨는 다음날 바로 경찰서에 신고했다. A씨는 “형사님이 바로 해당업체로 전화하셔서 이 내역이 맞는지 금액이 맞는지 물어봤다”며 “보일러측에서는 자기들은 해당 내용을 다 설명했고 대화를 볼펜형녹음기로 녹음까지 해놔서 아무 잘못도 없다며 뻔뻔하게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형사에게 사기죄 성립이 힘들다는 답변을 들은 A씨는 해당 기사와도 직접 통화했다. A씨는 “직접 전화를 걸어서 환불해달라고 말해봐도 환불불가라고 말해놨다며 절대 못해준다고 한다”며 “이게 말이 되는 금액이냐고 따져봐도 ‘그럼 안하면 되지않냐’ ‘왜 했느냐’ ‘이미 약품이 들어갔기 때문에 끝난거다’라는 식으로만 얘기한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작업사진이라고 보내온 사진인데 부식방지제 25병이나 들어갔다고 하는데, 인터넷에 검색해보니 가정용보일러에 안 써도 무관하다고 하더라. 어머니는 계속 저에게 자꾸 미안하다고 사과하시는데 마음이 너무 아프다”며 “200만원은 저희에게 큰 금액이다. 관련 쪽으로 잘 아시는 형님 계시면 제발 도움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해당 게시물을 접한 네티즌들은 “보일러 그냥 교환해도 저리는 안들 듯”, “다음 타겟은 우리 부모님일 수 있겠다”, “차라리 보일러를 사고말지 누가 200만원을 들여 고치나” 등의 댓글을 달며 비난의 목소리를 쏟아냈다.

김민지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