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석렬하다" 무슨 뜻이길래…누리꾼 단어, 네이버사전 등재될 수 있을까

댓글0
매일경제

[사진 출처 = 네이버 오픈사전 캡처]


네이버 오픈사전에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의 이름을 딴 표현이 인기 순위에 오른 가운데 두 단어가 실제 네이버사전에 등재될지에 관심이 모인다.

14일 오후 2시 기준 네이버 오픈사전 인기 순위에 '석렬하다'가 2위, '재명하다'가 3위에 올라가 있다. 전날인 13일 복수의 누리꾼이 등재 요청한 단어들이다.

'석렬하다'를 요청한 누리꾼들은 해당 단어의 의미에 대해 '망칠 것을 예상했었으나 정작 망친 뒤 애석함을 담아 평가하는 말'이라고 설명했다.

'재명하다'에는 '겉으로는 인자하고 너그러워 보이지만, 속은 얍삽하고 오만하다'는 의미가 적혀있다.

여·야를 지지하는 누리꾼들이 상대 당의 인물을 비난하려는 의도로 오픈사전에 등재를 요청한 것으로 보인다.

네이버 오픈사전은 사전서비스 이용자가 신조어·유행어·전문용어·사투리 등 사전에 없는 단어나 뜻풀이를 직접 등록하는 서비스다. 등록을 요청한 단어와 뜻은 사전 서비스에 노출될 수도 있다.

하지만 해당 단어들이 사전에서 노출될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오히려 오픈사전에서도 삭제될 가능성이 높다.

네이버 오픈사전 정책에 따르면 단어나 뜻이 ▲특정 인물·단체를 비하·비방하는 경우 ▲객관적인 서술이 아닌 개인적인 의견 또는 주장 등에 해당하면 오픈사전 서비스에서 노출되지 않기 때문이다.

아직은 별다른 조치가 취해지지 않았다.

[김우현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