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코인 휴짓조각'에 권도형 "내 발명품 실패...비통하다"

댓글0
[앵커]
한국산 가상화폐 즉 김치코인으로 불리는 루나와 테라가 최근 사실상 휴짓조각이 된 것과 관련해 이를 만든 한국인 대표가 처음으로 공식 사과했습니다.

'테라폼래스'의 권도형 대표는 자신이 주도한 코인 프로젝트의 실패를 인정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상우 기자!

한국산 코인 루나와 테라는 가상화폐 시장에서 한때 괜찮은 코인으로 분류되는 상위권이었는데

이들 코인 출시를 주도한 최고경영자가 사과했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지난달까지 만해도 가상화폐 시장에서 한국산 코인, 루나는 시가총액 기준 10위 권이었는데. 지금은 사실상 휴짓조각이나 다름없는데요

이 코인을 만든 블록체인 기업 '테라폼랩스'의 권도형 최고경영자 CEO는 트위터를 통해 자신의 발명품 루나가 모두에게 고통을 줘 비통하다고 밝혔습니다.

권 CEO는 애플 엔지니어 출신으로 30살입니다.

권 CEO는 그러면서 자신을 비롯해 자신과 연계된 어떤 기관도 이번 폭락으로 이익을 본 게 없다며 자신은 루나와 테라를 팔지 않았다고 강조했습니다.

권 CEO는 사과 표명과 함께 '테라 생태계 부활 계획'도 공개했는데요

일부 투자자는 권 CEO의 제안을 지지했지만, 온라인 게시판에는 "3만5천 달러, 4천500만 원을 잃었다". "내 평생의 저축을 모두 날렸다"는 항의 글이 쇄도했습니다.

블룸버그통신은 "권 대표의 제안이 테라 블록체인을 살릴 수 있을지는 여전히 의문"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앵커]
루나와 테라 폭락으로 국내외 가상 화폐 시장이 요동치고 있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주식시장과 달리 가상화폐, 즉 코인 시장은 국내외에서 통상 24시간 운영되고 실시간으로 시장 가격이 반영되는데요

이른바 김치 코인의 폭락 사태 등으로 코인 대장주 격인 비트코인이 3만 달러 아래에서 거래되는 등 거의 모든 코인이 직격탄을 맞으며 크게 요동치고 있습니다.

문제의 김치 코인 루나 가격은 이달 1일까지만 해도 국내외에서 10만원대에 거래됐는데, 6일 즈음부터 떨어지다 9∼10일에 99% 넘게 폭락하며 지금은 1원 수준이 됐습니다.

루나와 테라는 한국인이 세운 블록체인 기업 '테라폼랩스'가 발행하는 가상화폐인데, 테라는 코인 1개당 가치가 1달러에 연동되도록 설계됐습니다.

하지만 최근 테라 시세가 1달러 아래로 내려가며 자매 코인인 루나가 급락하고, 이에 테라가 또 하락하는 악순환인 이른바 '죽음의 소용돌이 현상'에 말려들며 대폭락 사태가 발생한 것으로 분석됩니다.

이같은 폭락으로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인 업비트와 고팍스 등은 루나와 테라에 대해 상장 폐지나 거래 정지 등의 조치를 내렸습니다.

국내 4대 가상자산거래소 가입자 기준으로 볼때 루나 코인 투자자는 20만명이 넘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전 세계 주요 가상화폐 거래소도 한국산 코인 루나와 테라에 대해 비슷한 조치를 밟고 있는데요

대형 가상화폐 거래소인 OKX 등은 테라폼랩스가 발행하는 테라를 상장 폐지하면서 이와 연계된 파생 상품을 퇴출했고, 미국 최대의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도 오는 27일부터 루나 등의 거래 정지에 나선다고 블룸버그 통신은 전했습니다.

지금까지 경제부에서 YTN 김상우입니다.

YTN 김상우 (kimsa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민국 24시간 뉴스채널 [YTN LIVE] 보기 〉
팩트 체크 연예 특종이 궁금하다면 [YTN 스타] 보기 〉
데일리 연예 소식 [와이티엔 스타뉴스] 보기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YTN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