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롯데건설, 베트남 호치민시 투티엠 지구 복합개발 본격화

댓글0
아시아경제

투티엠 에코스마트시티 프로젝트 조감도 <이하사진=롯데건설>


롯데건설이 베트남 호치민시에서 1조2000억원 규모의 스마트복합단지 개발에 본격 나선다.

14일 롯데건설은 "하석주 대표이사는 5월 13일 호치민 인민위원회 대회의실에서 판 반 마이(Phan Van Mai) 베트남 호치민시 인민위원장을 만나 '투티엠 에코스마트시티 프로젝트'의 본격 추진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투티엠 에코스마트시티 프로젝트는 베트남 호치민시의 투티엠 지구 5만㎡(연면적 약 68만㎡로 코엑스의1.5배 규모)부지에 지하 5층~지상 60층 규모의 쇼핑몰 등 상업 시설과 함께 오피스, 호텔, 서비스 레지던스와 아파트로 구성된 대형 복합단지를 개발하는 사업으로, 총 사업비 약 9억 달러(약 1조1580억원) 규모다.

현재 베트남정부에 설계도서를 제출해 건축계획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단계로, 올해 상반기 승인이 완료되면 내년 착공에 들어갈 예정이다.

프로젝트가 위치한 호치민시 투티엠 지구는 호치민시가 중국 상하이 푸둥지구를 벤치마킹해 동남아를 대표하는 베트남 경제 허브로 개발하고 있는 지역으로, 호치민의 차세대 '강남'으로 불리며 높은 투자 가치를 보이는 지역이다.

그중에서도 프로젝트가 들어서는 곳은 지역 내 최고급 주거시설이 밀집한 곳으로, 동서 고속도로가 인접해있어 우수한 입지를 자랑한다.

롯데건설은 투티엠 에코스마트시티가 지역내 랜드마크가 될 수 있도록 최고 수준의 스마트 기술을 적용해 상업시설이 결합된 최초의 스마트 복합단지로 개발할 예정이다.

아시아경제

롯데건설 하석주 대표이사(첫번째 줄 왼쪽 네번째)와 판 반 마이(Phan Van Mai) 베트남 호치민시 인민위원장(첫번째줄 오른쪽에서 네번째)이 투티엠 복합개발 프로젝트 본격 추진을 위해 협력하기로 하고 기념 사진을 촬영했다.


베트남 호치민시는 이번 프로젝트의 조속한 진행을 위해 인허가 절차 등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판 반 마이(Phan Van Mai) 베트남 호치민시 인민위원장은 "롯데의 베트남 투자를 높게 평가하고 있다"며 "현재 진행 중인 투티엠 에코스마트시티 프로젝트는 호치민시에서도 매우 중요한 사업으로, 빠른 진행을 위해 호치민시 차원에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하석주 대표는 "지원을 바탕으로 프로젝트를 조속히 진행해 지역내 랜드마크로 거듭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롯데건설은 베트남에서 2006년 첫 진출 이래 호치민 롯데마트, 하노이의 롯데센터 하노이, 롯데몰 하노이 등을 시공했다. 2019년에는 별도 법인을 설립해 부동산 투자개발사업에도 적극 투자하고 있다. 올해는 현재까지 해외에서 14억1700만달러를 수주하며, 국내건설사 중 해외수주기록 2위를 기록 중이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