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이준석 “단일화 주장하는 안철수가 싫다, 국민 그만 괴롭혀야”

댓글0
조선일보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우리가 윤석열이다!” 국회의원 및 원외당협위원장 필승결의대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안일화’(안철수로 단일화)를 주장하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를 겨냥, “단일화를 하는 안철수가 싫다”고 했다.

이 대표는 26일 CBS라디오 ‘한판승부’에서 “사실 보수 쪽에 합당하거나 경선 참여를 하기 싫은데, 뭔가 선거는 이쪽에 자꾸 끼어보고 싶고, 그러면서 계속 단일화 하자고 뒤늦게 나타나는 양상이 지속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서울시장 선거 나갈 때는 아무도 안 물어봤는데 갑자기 출마 선언에 야권 단일후보가 되겠다고 나왔다. 저희도 모르는 상황에 저희 쪽 차선변경이 있더라”라며 “저는 그 양태가 너무 싫은 것”이라고 했다.

이어 “안 후보 본인은 나름대로 어려운 길 겪었다고 생각하겠지만 보수정당 쪽에서 표를 받겠다고 한 이상 보수의 본류에서 한번 내부에서 승부를 걸어보는 과정도 필요한데 그걸 안 한다”며 “그리고 나중에 뒤늦게 나타나 가지고 본인 인지도나 이런 걸 바탕으로 해서 꼭 단일화 하자고 한다”고 했다.

이 대표는 “(안 후보의) 발전 단계에 있어 황당한 게 뭐냐 하면, 옛날에 범진보로 인식될 때는 박원순 전 시장한테 양보하고, 문재인 대통령한테도 양보했다”며 “그런데 보수 쪽에만 오면 계속 단일화 승부 걸자, 경선하자고 하고, 요구조건도 항상 세다”고 했다.

그러면서 “도대체 우리에게 무슨 억하심정이 있어 가지고 우리 쪽으로 와 계속 이렇게 센 조건 들이밀면서 분위기를 깨는가. 저는 여기에 대해 강한 문제의식을 갖고 있다”고 했다.

그는 “여기까지 오면서 계속 단일화 얘기하고 지금도 메시지가 뭔가. 자기 표가 결집될 게 흔들리면 안 되니까 ‘단일화 없다. 그런데 안일화는 된다’는 이런 메시지 아닌가”라며 “국민들 그만 괴롭히셨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 대표는 안 후보에 대해 “가족리스크가 아니라 본인리스크가 크다”고도 평했다.

이 대표는 “안 후보의 지지율 곡선을 보면 항상 선거 때 어느 시점에 한번쯤은 그 양당의 선거전이 치열해지면서 비판받을 시점에 양비론을 던져 지지율이 조금 올라오는 구간이 있다. 그러다 쭉 떨어지는 구간이 있다”며 “결국 실용이라고 지금까지 포장해 왔지만 이념적으로 왔다갔다가 심하다. 결국 갔을 때는 지지층이 굉장히 쉽게 이완되는 경향을 보인다”고 했다.

[김가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