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정청래 ‘참회의 108배’ 이튿날 “이재명 뜻이라며 탈당 권유했지만 하지 않을 것”

댓글0
17일 與의원 36명과 조계종 찾아 108배… “심려끼쳐 송구, 다시 사과드린다”
세계일보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이 ‘이재명 대선 후보의 뜻’이라며 자진 탈당을 권유받았다고 18일 주장했다.

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이핵관’이 찾아왔다”며 “이재명 후보의 뜻이라며 불교계가 심상치 않으니 자진 탈당하는 게 어떠냐고 (했다)”라고 적었다. ‘이핵관’은 국민의힘의 ‘윤핵관’(윤 후보 측 핵심관계자)를 빗대 이재명 후보의 핵심관계자를 일컬은 것으로 보인다.

정 의원은 “저는 컷오프(공천 배제) 때도 탈당하지 않았다. 내 사전에 탈당과 이혼이 없다고 단호하게 거절하고 돌려보냈다”면서 “여러 달 동안 당내에서 지속적으로 괴롭힌다. 참 많이 힘들게 한다”고 했다. 이어 “굴하지 않고 버티며 대선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인생사 참 힘들다. 이러다 또 잘리겠지요”라고 속내를 털어놨다.

정 의원은 “당이 저를 버려도 저는 당을 버리지 않겠다. 오히려 당을 위해, 대선 승리를 위해 헌신하겠다. 지난 컷오프 때처럼”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저는 민주당을 사랑한다. 저는 민주당을 탈당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정 의원은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해인사 문화재 관람료를 통행세로 지칭하며 ‘봉이 김선달’에 비유해 불교계의 거센 반발을 샀다. 이후 민주당 지도부와 이재명 대선 후보에 이어 정 의원도 재차 사과의 뜻을 표명했지만, 불교계와 갈등은 지속했다.

특히 이 후보는 지난해 11월 원행 스님을 예방하고 정 의원의 발언에 대해 대리 사과한 뒤 민주당이 전통문화발전특위를 구성했지만, 전국 조계종 사찰마다 정 의원의 사퇴를 촉구하는 현수막이 걸리는 등 불교계의 반발이 이어졌다.

세계일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후원회장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 윤호중 원내대표 등 의원들이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조계사를 방문해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을 만나기에 앞서 대웅전에서 참배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에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 윤호중 원내대표, 김영배·김영주 최고위원을 비롯한 민주당 의원 36명은 지난 17일 대한불교조계종 지도부를 예방해 성난 불심 달래기에 총력을 쏟았다. 이들은 108배를 하고 참회의 뜻을 담은 발원문을 낭독했고, 이후 정 전 총리와 윤 원내대표 등 지도부는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 등 조계종 지도부와 면담해 거듭 사과했다.

윤 원내대표는 “민주당과 불교계 사이에 불편한 관계가 만들어진 데 대해서 여러 의원님들이 마음 아프게 생각한다”며 “용서를 구하는 마음으로 108배를 드리게 됐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저까지 조계사 방문을 허락해주신 총무원장 스님과 여러 스님들께 감사드린다”며 “국정감사 발언 이후 많은 것을 깨달았고, 불교계가 억울하다는 점도 인식하게 됐다. 그동안 심려 끼쳐드려서 송구스럽고 죄송하게 생각하고 다시 한 번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세계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