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발톱이다" vs. "고추씨"…유명 대기업 김치서 나온 이물질 논란

댓글0
업체 "고추씨와 매칭률 88%에 달해"
식약처, 김치업체 생산 공장 조사
아시아경제

대기업 유명 김치에서 나온 물질.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나예은 기자] 국내 모 대기업의 유명 김치에서 2cm 길이의 발톱 모양 이물질이 발견됐다. 업체 측은 "발톱이 아니라 고추씨"라고 주장하고 있다.

14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인천시에 사는 20대 A씨는 이달 초 저녁 부모님과 집에서 저녁을 먹다 B사의 포기김치 속에 거무스름한 물체를 발견했다.

A씨는 "젓가락으로 김치를 집는데 처음에는 말랑말랑한 오징어 같은 것이 있어, 손으로 만져보니 평소 물어뜯던 손톱이랑 질감이 비슷했고 모양은 발톱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물질을 분리해 사진을 찍은 후 다음날 B사에 전화해 항의했다. B사는 정확한 성분을 검사해보겠다며 이물질을 보내달라고 요청했고 A씨는 이에 응했다.

며칠 뒤 B사는 이물질 정체에 대해 전자현미경으로 분석해본 결과 식물체이며 고추씨 같다고 설명했다.

A씨는 "이물질이 단백질 성분이고 누가 봐도 발톱인데 고추씨라는 게 말이 되냐"며 "이물질을 일부 떼어 따로 보관하고 있는데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분석해야겠냐. 검사를 마친 이물질을 당장 다시 보내달라"고 반발했다.

A씨는 지난 12일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에 관련 내용을 사진과 함께 신고했고, 식약처는 B사의 김치 공장에 대한 조사를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B사는 "분석 결과 종잇장처럼 얇고 쉽게 부러지며 고추씨와 매칭률이 87.97%에 달하고 스펙트럼도 유사하다. 정확한 농산물을 특정할 수 없지만 원료에서 기인했을 가능성을 추정한다"며 "분석한 물질을 고객에게 다시 돌려보냈다. 우리의 말에 의심이 가면 제3의 기관에 분석을 의뢰해도 된다. 발톱처럼 보이지만 발톱이 아닌 것은 명확하다. 분석기에 넣으면 바로 식물로 나온다"고 밝혔다.

나예은 기자 nye870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