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종합] '해방타운' 신지수, 찜질방부터 쇼핑→대게X가리비 먹방 '힐링'

댓글0
스타투데이

'해방타운' 신지수가 힐링하는 시간을 가졌다.

14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 해방타운' (이하 '해방타운')에서는 이종혁, 신지수의 해방 라이프가 그려졌다.

이날 김신영은 "본인의 대운이 좋냐, 아니면 배우자의 대운이 더 좋냐"고 물었다. 이에 이종혁은 "나는 본인이다. 배우자가 대운이 오면 제가 좀 쪼들린다"며 "나한테 와야 '나 이종혁이야 대운 봤지?' 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허재는 "저도 대운을 제가 받고 싶은데, 그렇게 말하면 웅이 엄마한테 혼날 것 같아서 배우자를 선택하겠다"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그러면서 "남편으로서 잘해준 게 거의 없다"며 미안함 감정을 드러냈다.

김신영은 이종혁에 "아들도 배우의 꿈을 꾸고 있다"며 "아빠에게 새해 당부를 했냐"며 물었다. 이에 이종혁은 "자기도 이제 연기자가 되려하니 서로 조심하자. 기사 안 나게(?)"라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이 말을 들은 장윤정은 "아빠 사고 치지 말라고? 너무 좋다"고 하자, 이에 이종혁은 "'너나 치지 마'라고 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종혁이 로망이었던 2종 소형 면허에 도전했고, 연습장에서 좋은 성적을 보여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시험 당일 시험장으로 향하던 이종혁은 "(시험에) 붙으려고 그때 복장을 그대로 입고 갔다"며 "예전에 라이더가 된 느낌으로 '호기있게 가 보자' 나만의 기운을 이끌어내기 위해 입었다"고 밝혔다.

그러던 중 이종혁은 분식집에 들러 떡볶이를 먹었다. 이어 이종혁은 옆에 있던 손님에 "바이크면허가 있냐"고 물으며 관심을 보였다. '와이프가 알면 저를 죽이려고 할 거다'는 말에 이종혁은 "하지 말라는 걸 계속 해야 한다 우리는"이라며 허락을 받았냐는 질문에 "뭘 그런 걸 허락을 받냐. 그냥 하는 거다"며 허세(?)를 드러냈다. 그러면서 "(시험이) 떨리긴하는데 10번 중에 8번은 합격했다. 운동 신경이 있다"며 자신만만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이종혁은 시험에서 탈락했고, 국밥집에서 아쉬움을 달랬다. 불합격 이후 이종혁은 맹엲습했고, 다시 시험장을 찾았다. 처음과 다르게 이종혁은 긴장감을 드러냈고, 침착하게 도전했다. 하지만 두 번째 시험도 떨어졌고 그는 "내가 이러려고 바이크 면허 시험을 봤나. 영혼이 털린 느낌이다"고 전했다.

신지수는 이른 아침부터 찜질방을 예약했다. 신지수는 "제가 뜨끈한 데를 좋아한다. 또 새해가 됐고 하니까 묵을 때 벗기고 새 단장하듯이 그런 게 땡기더라. 마침 프라이빗한 찜질방이 있어 바로 갔다"고 밝혔다. 이어 "새해 목표가 있는데 새해에는 지금보다 체중이 2kg가 더 나갈 수 있게. 해방타운에서 잘 먹고 잘 자고 잘 쉬고 해서 몸과 마음이 건강해지는 제가 되는 게 목표다"고 말했다.

찜질방에서 힐링하는 시간을 보낸 신지수는 패션 멘토 윤혜진을 만났다. 윤혜진은 "남의 패션을 제가 뭐라고 말할 건 아니지만 (지수는) 초등학생 스타일이다"며 "왜냐하면 가방도 딸 거고, 선글라스도 딸 거다. 그래서 그거를 한 번 바꿔주고 싶은 욕심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동대문 쇼핑을 시작했다. 윤혜진은 신지수가 평소 입고 싶었던 스타일을 물어보며 섬세하게 의류를 둘러봤다. 신지수는 "나는 부모니까 학부모답게 근엄하고 무게감 있는 카리스마있는 부모님룩을 원한다"고 전했다. 신지수는 다양한 스타일을 찰떡으로 소화했고, "소녀시대 같아요?"라며 즐거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해방타운 돌아온 둘은 대게와 가리비 '폭풍 먹방'을 선보이며 시간을 보냈다. 요리 방법을 물어보며 여유로운 신지수와 달리 윤혜진은 부지런히 일하며 손님과 주인이 뒤바뀐 모습을 보였다. 윤혜진은 "쟤는 여자 이종혁이다"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한편 JTBC 예능프로그램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 해방타운'는 혼자만의 시간과 공간이 절실한 기혼 셀러브리티들이 그동안 잊고 지냈던, 결혼 전의 '나'로 돌아가는 모습을 그린 관찰 예능 프로그램이다. 매주 금요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스타투데이 박정수 객원기자]

사진 l JTBC 방송 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스타투데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