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1등 당첨만 9번 나온 '로또명당'…판매점 돌연 문 닫았다, 왜

댓글0
중앙일보

[일간스포츠]


로또 1등만 9번이 나온 이른바 ‘로또 명당’ 판매점이 돌연 영업을 중단했다.

14일 동행복권에 따르면 지난 2003년부터 로또 판매를 시작한 경남 창원의 창원병원 앞 로또판매점은 지난 1일 19년간의 영업을 끝으로 폐점했다.

해당 판매점은 1등 9번, 2등 46번 당첨자를 배출해 로또 명당으로 이름을 알렸다. 이에 많은 시민들이 퇴근 시간에 복권을 사려고 몰려들며 인근 도로는 차량 정체 현상을 빚기도 했다.

판매점 벽면에는 당첨 행운을 비는 시민들의 낙서가 빼곡해 이 판매점이 얼마나 많은 사랑을 받았는지 알 수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벽면에는 ‘학자금 대출 갚게 해달라’, ‘1등 당첨돼서 하와이 가자’ 등 다양한 염원이 담겨있다.

점주는 지난해 11월 동행복권에 개인 사유로 영업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이유는 알리지 않았다.

해당 판매점은 버스 승차권 판매대로 도로점용 허가를 받아 2026년까지 영업할 수 있으나 돌연 폐점하면서 추후 운영 계획은 불투명한 상황이다.

한편 로또 판매점은 복권 및 복권기금법에 따라 정해진 우선 계약대상자와 국민기초생활 보장법상 차상위계층만이 운영할 수 있다.

장구슬 기자 jang.guseul@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