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동체 착륙한 F-35A 스텔스전투기 ‘조류 충돌’ 확인

댓글0
2월 초 사고 연관성 여부 韓美 정밀조사 착수
동아일보

공군 F-35A 스텔스 전투기. 2019.10.1/뉴스1 © News1


이달 4일 항공전자계통 및 랜딩기어(착륙장치) 이상으로 동체 착륙한 공군 F-35A 스텔스 전투기에서 ‘조류 충돌(Bird Strike·버드 스트라이크)’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14일 공군에 따르면 당시 충남 서산 공군기지 활주로에 동체 착륙한 F-35A의 좌측 엔진 흡입구 쪽에 조류 충돌 흔적이 있었음을 한미 공동조사에서 파악됐다는 것이다.

다만 공군은 “조류 충돌이 항공전자계통 및 랜딩기어 미작동과 어떤 연관성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다음 달 초 미측 전문조사단이 입국 후 한미 공동으로 정밀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사고 당시 F-35A에는 항공전자계통 이상이 발생하면서 랜딩기어를 포함한 모든 전자계통 장비가 작동하지 않았다고 한다. 전투기의 ‘네비게이션’에 해당하는 항법장치도 작동 불능 상태가 돼 조종사가 전투기 위치도 인지하기 어려운 상황이었다. 하지만 조종사인 배 모 소령은 지상 추락에 따른 피해를 우려해 동체 착륙을 결심했고, 공군은 활주로에 화재를 피하기 위해 특수거품을 깔아 무사히 착륙할 수 있었다.

공군 관계자는 “전 세계 F-35A 운용 국가에 비행안전을 위한 참고사항으로 조류 충돌이 있었음이 확인됐다고 공지할 필요성이 있다”며 “F-35A 동체착륙 원인에 대한 추측성 보도는 지양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했다.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ysh1005@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동아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