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홍준표, 이재명 겨냥 "살인자 집안 포악한 후보, 대통령 하면 안돼"

댓글0
아시아경제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권서영 기자]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살인자 집안 출신의 포악한 후보'라고 지칭했다.

26일 홍 의원이 개설한 청년 플랫폼 '청년의꿈'의 '청문홍답' 게시판에는 "준표 형님 제가 누구를 뽑아야 합니까? 답을 알려주세요"라는 제목의 질문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국민이 원하는 후보가 아닌, 자기들의 사리사욕을 위해 올바르지 못한 후보를 내세우는 오만방자한 당이 승리하는 꼴을 못 보겠다"라고 운을 뗐다.

글쓴이는 "이러한 제 마음이 잘못된 것이냐"라며 "정권 교체를 다짐했지만, 윤 후보가 대통령이 된다면 그 이상도 가능할 것 같다", "문재인 대통령은 무능했어도 최소한 더럽지는 않았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냐"라고 홍 의원을 향해 물었다.

아시아경제

청년 플랫폼 '청년의꿈'에 올라온 질문과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의 답변. [사진=청년 플랫폼 '청년의꿈' 캡처]


이에 홍 후보는 "아무리 그렇다 해도 살인자 집안 출신에 포악한 후보는 대통령을 해선 안 된다"라고 답변했다. 이는 과거 여성 2명을 살해한 조카를 둔 이 후보가 대통령이 되어서는 안 된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앞서 이 후보는 지난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게는 아픈 과거가 있다"라며 "제 일가 중 한 명이 과거 데이트 폭력 중범죄를 저질렀는데 그 가족들이 변호사를 선임할 형편이 못 돼 일가 중 유일한 변호사인 제가 변론을 맡을 수밖에 없었다"라고 밝힌 바 있다.

이 후보가 언급한 데이트 폭력 중범죄란 지난 2006년 5월 서울 강동구에서 벌어진 사건이다. 당시 이 후보의 조카 김모씨는 전 여자친구 A씨가 살던 집을 찾아가 흉기로 A씨와 A씨의 어머니를 십수 차례 찔러 살해했다. 또 A씨의 아버지는 아파트 5층에서 뛰어내려 중상을 입었다.

이 후보는 페이스북 게시글을 통해 "이미 정치인이 된 후여서 많이 망설여졌지만, 회피가 쉽지 않았다"라며 "그 사건의 피해자와 유가족분들에게 깊은 위로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라고 덧붙였다. 또 "데이트 폭력은 모두를 불행에 빠뜨리고 처참히 망가뜨리는 중범죄다"라며 "제게도 이 사건은 평생 지우지 못할 고통스러운 기억이다", "어떤 말로도 피해자와 유족들의 상처가 아물지 않을 것이다"라고 쓰기도 했다.

권서영 기자 kwon192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