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친정 폭격한 삼성화재 러셀, 한전에 3-0 완승 견인…에이스만 7개(종합)

댓글0
여자부 2위 KGC인삼공사, 페퍼저축은행 완파
뉴스1

친정 팀 한국전력을 상대로 서브 폭탄을 터트린 삼성화재 카일 러셀. (한국배구연맹 제공) © 뉴스1


(수원=뉴스1) 이재상 기자 = 지난 시즌 한국전력에서 뛰었던 카일 러셀(삼성화재)이 친정 팀을 상대로 펄펄 날았다. 장기인 서브에이스를 폭발시키며 삼성화재의 완승을 이끌었다.

삼성화재는 25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1-22 도드람 V리그 남자부 2라운드 한국전력과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25-23 25-14 25-16)으로 이겼다.

2연패를 끊어낸 삼성화재는 5승5패(승점 15)로 6위에서 5위로 한 계단 올라섰다. 한국전력은 2위(승점 18·6승4패)를 유지했다.

삼성화재는 서브에이스 숫자에서 9-0으로 크게 앞서며 1라운드 셧아웃 패배를 되갚았다.

삼성화재의 핵 러셀은 서브득점 7개를 포함해 25점을 뽑아내며 친정을 울렸다.

반면 한전은 믿었던 다우디 오켈로가 13점 득점에 범실 9개를 쏟아내며 안방에서 아쉬운 패배를 기록했다.

경기 초반 다우디를 막지 못해 2-6으로 끌려가던 삼성화재는 특유의 강서브가 통하면서 흐름을 바꿨다. 조금씩 격차를 좁힌 삼성화재는 6-7에서 정성규의 에이스가 터지며 균형을 맞췄고, 13-13에서 서재덕의 스파이크를 러셀이 잡아내며 역전에 성공했다.

15-15에서 정성규의 서브에이스와 러셀의 백어택 등을 묶어 격차를 벌린 삼성화재는 24-23에서 러셀의 강력한 스파이크로 첫 세트를 따냈다.

기세를 올린 삼성화재는 2세트에서도 계속해서 강서브로 상대 리시브를 흔들었다.

정성규의 시간차와 홍민기의 블로킹 등을 묶어 16-10으로 달아난 삼성화재는 2번째 세트마 25-14로 가볍게 따냈다.

3세트는 러셀의 '쇼타임'이었다.

1-1에서 서브를 때린 러셀은 4개의 에이스를 폭발시키며 분전했다. 러셀의 서브에 당황한 한전이 1-6에서 뒤늦게 서재덕을 빼고 군 전역 후 복귀한 김지한을 투입했지만 벌어진 격차를 따라잡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삼성화재는 고비마다 러셀이 강력한 스파이크를 뽑아내면서 기세를 올렸다. 한전이 조근호, 다우디의 블로킹으로 13-11까지 따라붙자 러셀의 퀵오픈과 서브에이스로 다시 점수를 벌렸다.

19-13으로 달아난 삼성화재는 결국 매치포인트에서 정성규의 터치아웃으로 경기를 매조지 했다.

뉴스1

2위를 내달린 KGC인삼공사. (한국배구연맹 제공) © 뉴스1


대전에서 열린 여자부 경기에서는 KGC인삼공사가 페퍼저축은행을 세트스코어 3-0(25-13 25-16 25-15)으로 완파했다.

8승2패(승점 24)가 된 인삼공사는 선두 현대건설(승점 29)과의 격차를 좁혔다.

페퍼저축은행은 여전히 최하위(승점 5·1승9패)에서 제자리걸음 중이다.

인삼공사는 토종 에이스 이소영인 블로킹 2개 등 14점(공격성공률 44%)을 올리며 승리의 주역이 됐다.

반면 페퍼저축은행은 엘리자벳 바르가스가 7점, 공격성공률 22.58%에 머물며 완패를 기록했다.
alexei@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뉴스1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