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엄현경, 한기웅에 모든 사실 털어놨다 "그들이 날 호수로 밀어 넣어" ('두번째남편')

댓글0
[텐아시아=이준현 기자]
텐아시아

(사진=방송캡처)



'두 번째 남편' 엄현경이 한기웅에 모든 사실을 털어놨다.

25일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두 번째 남편'에서는 봉선화(엄현경 분)가 문상혁(한기웅 분)에게 윤재경(오승아 분)과 김수철(강윤 분)이 자신을 죽이려 했다는 사실을 이야기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말자(최지연 분)의 가게에 간 봉선화는 윤재경이 자신을 죽이려 했다고 밝혔다. 봉선화는 "사실이야. 마침 그 근처에 내 친구들이 놀러 왔다가 그 광경을 봤기에 망정이지, 안 그랬으면 지금 오빠랑 어머님 앞에 이렇게 있지도 못했다"고 말했다.

말자는 "아니. 그러면 너랑 상혁이가 단 둘이 청평 별장에 놀러 갔다는 거냐? 그런데 그걸 재경이가 다 알았다고?" 아이고 세상에 어머니. 죽을 짓을 했구만"이라고 화를 냈다.

문상혁은 "어머니 가만히 좀 계세요. 그래. 안양 공장에 갔다가 청평 별장에 갔더니 네 흔적이 없었어. 그 뒤로 연락 두절이었고"라고 했고 봉선화는 "그날만 생각하면 몸이 떨려. 윤재경, 김수철이 날 호수로 밀어 넣었다"고 했다.

문상혁은 "“윤재경은 그 사실을 다 알고도 내색 한 번 안 하다니"라며 분노했고 봉선화는 "오빠. 윤재경, 김수철 정말 무서운 사람들이야. 오빠도 언제 그들 손에 소리 소문 없이 없어질지 몰라"라고 경고했다.

이준현 텐아시아 기자 wtcloud83@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