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두 번째 남편' 차서원, 엄현경에 프러포즈.."나를 복수의 도구로 이용해라"[종합]

댓글0
헤럴드경제

사진='두 번째 남편' 방송화면



[헤럴드POP=조은미 기자]윤재민이 봉선화의 복수까지도 응원하며 프러포즈를 했다.

25일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두 번째 남편'에서 윤재민(차서원 분)이 봉선화(엄현경 분)에게 프러포즈했다.

봉선화은 문상혁(한기웅 분)과 양말자(최지연 분)에게 그동안 윤재경(오승아 분)에 당했던 일들을 말했다. 양말자는 경악했고 봉선화는 다 상혁을 위한 것이라면서 그를 걱정하는 척 했다.

"엄마 꿈 이뤄주려고요. 아버지 이어서 우리 기업을 세계적 기업으로 바꿀 거다. 왜 아버지가 그토록 베스트가 되고 싶어 하셨는지 알 것 같다. 힘이 있어야 사랑하는 사람들을 지킬 수 있다. 저도 그렇게 될 거다"

선화가 가게를 떠난 후 말자는 상혁에게 "내가 이렇게 무섭고 떨리는데 너는 어떻게 걔랑 밤에 한 이불 덮고 자냐"라고 치를 떨었다. 상혁은 "저를 함부로 어쩔 수는 없다"라면서 "재경이 꼼짝 못하게 할 증거 영상이 있다. 그걸 갖고 있는 한 어찌 하지는 못 한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해당 대화를 선화가 문 밖에서 엿듣고 있었다.

말자가 "선화 할머니 죽인 것도 모자라서 선화까지?"라고 하자 상혁은 재경과 일이 끝나면 헤어질 것이라고 했고 "나한테 맡겨라. 은행에 있다. 비밀금고에"라고 비밀을 말했고 이를 들은 선화는 미소를 지었다.

이후 상혁은 재경이 샤론 박과 만나는 자리에 동행했다. 그는 재경을 통해 샤론 박과 선화가 닮았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음에도 그를 만난 후 쌍둥이라고 해도 믿을 외모에 깜짝 놀랐다. 봉선하는 샤론 박을 연기하면서 상혁을 유혹하는 듯한 제스처를 취했다. 그러면서 재경을 향해 "남편 너무 매력적이다. 여자들 많이 달라 붙겠는 걸?"이라고 재경의 속을 일부러 긁었다.

한편 선화는 할머니를 떠올리며 "누명을 벗고 억울하게 죽은 할머니 눈 감겨 드리고 모든 걸 제자리 찾게 한 후에 당당하게 엄마를 찾겠다"라면서 눈물을 흘렸다. 이후 그는 성당에 친아빠의 이름으로 봉헌하기 위해 성당을 찾았다. 그리고 마침 같은 성당에서 봉헌하던 주해란(지수원 분)을 마주쳤다.

두 사람은 모두 '봉만식 다윗' 이름을 봉투에 적었다. 하지만 선화는 주해란의 봉투 위 자신의 아빠와 같은 세례명과 성을 봤을 뿐 접수하는 사람의 손에 가려진 이름을 채 확인하지는 못했다. 그리고 주해란은 "다른 사람 시키지 않고 내가 알아보려고요"라고 직접 흥신소를 찾았다.

선화는 더이상 숨어 있지 않고 한옥베이커리의 일을 도우며 얼굴을 비췄다. 그리고 선화는 자신을 찾는 사람이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조리실로 향했다. 그곳에는 재민이 앞치마를 두르고 선화를 기다리고 있었다. 재민은 직접 초콜릿을 만들었고, 이후 다양한 모양이 든 초콜릿을 선물하며 선화에게 고백했다. 재민은 "선화 씨 과거가 어떤 모양이든 지금은 이런 반짝이는 하트 모양으로 있는 게 봉선화 당신이다. 언젠가 선화씨가 녹아서 반짝이는 초콜릿이 아니라고 해도 나한테는 똑같은 초콜릿 똑같은 봉선화라고"라면서 "모양은 안 중요하다. 착한 선화 씨든 복수의 화신이든 상관 없다. 선화 씨가 내 옆에만 존재해준다면 봉선화는 그냥 봉선화다. 나는 그런 선화 씨를 영원히 사랑하고 싶다. 우리 결혼하자. 나도 이제는 윤재경 용서 안 한다. 그건 선화 씨와 같다"라고 프러포즈를 했다. 그러자 선화는 "그치만 결혼은 다르지 않나. 재민 씨가 아플 수도 다칠 수도 있다"라고 눈물을 흘리며서 걱정했다.

하지만 재민은 "상관 없다. 나를 선화 씨 복수의 도구로 이용해달라. 난 그럼 무기가 되어주겠다. 우리 결혼하자. 다시 선화 씨 놓치고 싶지 않다"라고 답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