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단독] 모임·영업제한 없이, 고령층 방역패스 유효기간 '6개월'로

댓글0
'결단' 앞두고 격론 벌인 일상회복위, 윤곽 나왔다
[앵커]

급증하는 위중증 환자에 사망자까지 이제 정부가 결단을 내려야 할 시간입니다. 그래서 오늘(25일) 일상회복위원회에선 격론이 벌어졌습니다. 저희가 그 윤곽을 새롭게 취재했습니다.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약한 고리'만 집중해서 잡기로 했습니다. 백신을 맞았지만 이미 효과가 떨어진 고령층, 그리고 백신을 많이 맞지 않은 18세 이하 청소년이 대상입니다. 방역패스 유효기간을 둬서 추가 접종을 최대한 끌어올리기로 했습니다. 다만, 이것으로 충분하겠느냐는 반론도 만만치 않다고 합니다. 그래서 이번 주말 사이에 더 논의를 하기로 했는데, 그래도 최후의 수단이었던 사적 모임, 영업 시간의 제한은 고려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먼저 유한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정부는 고령층 감염 확산이 문제라고 보고 있습니다.

그래서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가 급증했고, 의료 대응에도 한계에 있다고 판단했습니다.

격론 끝에 일상회복지원위원회가 내린 결론도 여기에 맞닿아 있습니다.

JTBC 취재 결과, 방역패스 유효기간을 6개월로 설정하기로 의견을 모았습니다.

현재 60대 이상은 기본 접종 뒤 4개월, 50대는 5개월이 지나면 추가 접종을 해야 합니다.

정부가 정한 이 추가 접종 간격에 각각 한두 달의 여유 기간을 주는 셈입니다.

이 기간 동안 백신을 한 번 더 맞지 않으면 방역패스 혜택을 없애 접종을 독려하겠다는 것입니다.

방역패스 유효 기간은 추가 접종 시기가 다가온 연령대부터 차례대로 적용합니다.

따라서 올해에는 이미 추가 접종을 하고 있거나 곧 해야 하는 고령층에만 적용될 것으로 보입니다.

[김기남/중앙방역대책본부 접종기획반장 : 추가 접종은 선택의 문제가 아니라 필수적인 접종이기 때문에 기본 접종 후에 일정 기간이 지났으면 반드시 받아주시기 바랍니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고령층 확산세를 잡으면 가장 중요한 위·중증 환자 관리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것으로 충분하지 않을 수 있다는 의견이 나와서 주말 사이에 추가 대책을 검토하기로 했다"고 전했습니다.

다만, 관심이었던 사적 모임 인원을 줄이거나 영업 시간을 다시 앞당기는 등 거리두기로 되돌아가는 형태는 아닌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영상디자인 : 송민지)

유한울 기자 , 김동현, 오원석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JTBC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