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서울 강동구 산부인과 집단감염…산모 등 20여명 확진

댓글0
TV조선

/ 연합뉴스


서울 강동구의 한 산부인과 병원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해 현재까지 의료진과 산모 등 25명이 확진됐다.

서울시 등에 따르면 강동구 A 산부인과에서 의사와 일반 직원 등 병원 종사자 14명, 산모 등 환자 5명, 가족 6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병원의 첫 확진자는 지난 18일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병원 측은 외래진료를 중단하고 의료진과 종사자들을 상대로 전수검사를 벌였다. 확진자와 동선이 겹치는 환자들에게는 개별 연락을 해 검사를 권고했다.

하지만 일부 산모와 가족들은 인터넷 카페 등에 "확진자 관련 내용을 자세히 안내받지 못했다"며 답답함을 호소하기도 했다.

이에 병원 측은 방역 당국 지침에 따라 관련 절차를 충실히 이행하고 있으며 정보 공개 등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윤슬기 기자(cupidmom@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