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김선호 전 여친 “한순간에 무너지는 그의 모습에 마음 좋지 않아”[전문]

댓글0
스타투데이

김선호. 제공|솔트엔터테인먼트


‘K배우’ 폭로 글을 올린 배우 김선호의 전 여자친구가 심경 글을 올렸다.

20일 A씨는 김선호에 대한 폭로 글을 게재했던 포털사이트 게시판에 “내 글로 인해 많은 분들에게 의도치 않은 피해를 드린 것 같아 죄송하다”며 추가 글을 올렸다.

A씨는 “나와 그분 모두 진심으로 사랑했던 시간이 있는데 나의 과격한 글로 인해 한순간에 무너지는 그의 모습에 나도 마음이 좋지 않다”며 “그분에게 사과를 받았고 서로 오해한 부분이 있었던 것 같다”고 전했다.

또 “더 이상 사실과 다른 내용이 알려지거나 나나 그분의 이야기가 확대 재생산되지 않기를 바란다. 이번 일로 많은 분들에게 큰 피해를 드린 것 같아 마음이 무겁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A씨는 지난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대세 배우 K모 배우의 이중적이고 뻔뻔한 실체를 고발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K배우의 전 여자친구라고 밝힌 A씨는 지난해 7월 K에게 임신 사실을 알렸지만, ‘지금 아이를 낳으면 9억이라는 손해배상을 해야 한다’는 거짓말로 낙태를 회유 당했다고 주장했다. 또, K배우가 아이를 지우기 전에 2년 뒤 결혼하겠다는 약속을 하고, 아이를 지운 후에는 수술비와 병원비 명목으로 200만원을 준 후 잠수를 탔다고 분노했다.

이후 ‘K배우’가 최근 종영한 tvN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로 인기를 모은 배우 김선호로 지목됐고, 광고계와 방송계가 잇따른 손절에 나서는 등 파문은 확산됐다.

침묵으로 일관하던 김선호는 3일 만인 20일 “제 불찰과 사려 깊지 못한 행동으로 그분께 상처를 줬다”며 스캔들을 사실상 인정하며 사과했다.

<이하 a씨가 올린 글 전문>

제 글로 인해 많은 분들에게 의도치 않은 피해를 드린 것 같아 죄송합니다.

저와 그분 모두 진심으로 사랑했던 시간이 있는데 저의 일부 과격한 글로 인해 한순간 무너지는 그의 모습에 저도 마음이 좋지 않습니다. 그분에게 사과 받았고, 서로 오해한 부분이 있었던 것 같습니다.

더 이상 사실과 다른 내용이 알려지거나 저나 그분의 이야기가 확대 재생산되지 않기를 바랍니다. 이번 일로 많은 분들께 큰 피해를 드린 것 같아서 마음이 무겁습니다.

이 글은 곧 내리겠습니다.

[진향희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스타투데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