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이재명 안방'에 간 국힘, 국감 앞두고 '李 심판론' 예열

댓글0
기사내용 요약
국민의힘, 경기도에 '대장동 게이트 비리 국민제보센터' 설치
당 지도부, 이재명 겨냥 "1번플레이어이자 몸통" "이중플레이" 비판
뉴시스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김기현 원내대표가 14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당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2021.10.14. photo@newsis.com


[서울·수원=뉴시스] 박준호 최서진 기자 = 국민의힘은 14일 당 차원에서 경기도청에 대한 국감을 총력 지원하기로 하고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로 확정된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한 공세의 강도도 함께 높였다.

이준석 대표와 김기현 원내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는 이날 국민의힘 경기도당에 '이재명 판교 대장동 게이트 비리 국민제보센터'를 설치한 후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이 지사를 행해 십자포화를 퍼부었다. 다음주로 예정된 경기도청에 대한 국감이 사실상 대장동 의혹 청문회나 다름없는 만큼 '이재명 심판론'에 대해 예열에 들어간 것이다.

이 대표는 대장동 특혜 개발 의혹의 "1번플레이어이자 몸통"으로 이 지사를 지목했다. 또 대장동 특혜 개발 의혹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면서 "야당 입장에선 그 첫번째 단추는 바로 성남시청"이라며 "모든 비리의 온상이 돼있는 성남시청에 대한 아주 강력하고 전방위적인 압수수색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국감을 정상적으로 수감하겠다고 한 이 지사가 정작 국감 자료 제출에는 비협조적인 태도도 문제 삼았다. 김 원내대표는 이 지사를 향해 "완전히 이중플레이"라며 "문재인정권의 내로남불 DNA를 쏙 빼닮았다"고 비난했다.

허은아 수석대변인도 논평에서 "이재명 후보는 국감에 출석한다고 했지만, 말과 행동이 전혀 다르다"며 "민주당도 대장동 게이트의 진상 규명을 위한 증인 협조 요청에 응하지 않고 있다. '재명 수호, 방탄 국감'을 만들겠다는 얘기"라고 성토했다.

이 지사의 국감전략에 대해 정미경 최고위원은 "아마도 무엇인가 꼬투리 잡아서 파행을 이끌 작전이거나 야당 의원들의 어떤 질문에도 대답하지 않고 동문서답을 할 가능성이 높다"며 "아무말 대잔치, 그 현란한 말기술로 궤변을 늘어놓으며 국민들께 마치 본인이 억울하다는 인상을 주도록 할 가능성이 높다"고 경계했다.

다음 주 국감을 앞두고 '이재명 판교 대장동 게이트 비리 국민제보센터'도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 경기도청의 국감 자료를 기대하기 힘든데다, 중앙 정치권과 떨어져 상대적으로 토착비리에 대한 접근에 한계가 있는 만큼 지역주민 등의 제보를 통해 새로운 의혹을 제기하며 여론전을 주도하기 위함이다.

국민의힘 경기도당위원장인 김성원 의원은 "제2의 조국 사태, 아니 조국사태보다 더 많고 심한 비리에 국민들이 들끓고 분노한다"며 "'설계자'가 주도한 그 비리에 맞설 방법은 특검밖에 없다. 오늘 경기도당에 설치한 이재명 대장동 게이트 비리제보센터가 최일선으로 여론을 반영해 반드시 특검을 관철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대장동게이트를 포함해서 이재명 성남시장, 이재명 경기도지사 시절 저질러졌던 각종 비리의혹에 대한 국민여러분의 송곳질문을 기다리겠다"며 "'국민국감'으로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를 치를 것"이라고 말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김기현 원내대표 등 최고위원들이 14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당 당사 앞에서 '이재명 판교 대장동 게이트 비리 국민제보센터' 현판식을 하고 있다. 2021.10.14. photo@newsis.com



국민의힘은 이 지사에 대한 공세와 동시에 검경 수사에 대한 압박 강도도 연일 높이고 있다. 허 수석대변인은 성남시청에 대한 압수수색이 여전히 단행되지 않자 "사냥꾼이 호랑이를 겁내면 사냥꾼을 바꾸는 수밖에 없다"며 "민주당만 합의에 응한다면, 법무부장관만 특검을 하기로 동의한다면, 특검 구성부터 임명까지 길어야 8일밖에 걸리지 않는다"며 특검론을 띄웠다.

한편 국민의힘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이재명 지사를 연상케하는 내용의 일부 캠페인을 제한하자 반발했다.

선관위가 문제 삼은 현수막은 '성남 대장동 특혜비리! 진짜 몸통은 설계한 이다'라는 시안으로 다른 글자의 색상은 민주다을 상징하는 당색인 파란색과 초록색을 혼용한 반면 '이'는 빨간색으로 표현했다.

선관위는 "특정 문자를 부각시켜 특정 입후보예정자를 반대하는 것으로 일반선거인이 쉽게 인식할 수 있어 공직선거법 제90조에 다라 제한된다"고 당에 공식 통보했다. 반면 '대장동 부패게이트 특검거부하는 이가 범인입니다'라는 피켓은 문제 삼지 않았다.

이에 국민의힘은 "선관위가 색감과 색상, 채도에 이리도 조예가 깊은 줄은 미처 몰랐다. 글자 색상에 따라 특정인을 구분할 수 있는 능력과 세심함에 거듭 놀라움을 금할 수 없다"며 "오로지 색상만을 가지고 판단하는 선관위의 오락가락 잣대와 해석을 과연 어느 국민이 납득할 수 있겠는가"라고 반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h@newsis.com, westjin@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뉴시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