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시승기] 어느새 시장에서의 입지를 더하는 혼다 하이브리드의 의지…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

댓글0
한국일보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는 어느새 '하이브리드 세단'의 또 다른 대표 주자로 자리를 잡았다.


대한민국 수입 자동차, 특히 ‘수입 중형 세단’ 시장에서 많은 활약을 펼쳐온 ‘혼다 어코드’가 지난 세대부터 ‘하이브리드 세단’으로 거듭나며 소비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실제 혼다 어코드는 V6 엔진과 2.4L 엔진을 중심으로 소비자들의 이목을 끌었지만 현재의 어코드는 어느새 1.5L 터보 엔진을 중심으로 하고 있으며 하이브리드 라인업에 힘을 더하고 있다. 이를 통해 그 동안 캠리 하이브리드가 지켜왔던 ‘하이브리드 세단’ 시장에서의 ‘혼다 i-MMD’ 시스템을 선보이며 새로운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다시 마주한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는 어떤 매력과 가치를 제시할까?
한국일보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 시승기


시승을 위해 준비된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는 ‘충분한 체격’을 자랑한다.

어코드 하이브리드의 제원에 따르면 4,905mm의 전장, 그리고 각각 1,860mm와 1,450mm에 이르는 전폭과 전고를 통해 만족스러운 여유를 제시한다. 참고로 휠베이스는 2,830mm로 넉넉하며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을 품었음에도 1,570kg의 공차중량을 갖춰 ‘혼다의 패키징 노하우’를 느낄 수 있다.
한국일보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 시승기


경쾌하게 다듬어진 중형 세단의 얼굴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의 디자인은 무척 인상적이다. 데뷔 이후 꾸준히 ‘대중적인 세단’이었지만9세대부터 명료하고 스포티한 감성을 효과적으로 드러내고 있다. 특히 이러한 모습에 있어서는 혼다 최신의 디자인 기조, ‘익스트림-H’를 가 도드라진다.

참고로 어코드 하이브리드는 일반 사양과 큰 차이가 없는 모습이다. 사실 과거에는 다양한 하이브리드 차량들이 ‘하이브리드 모델’이라는 것을 과시했던 것도 사실이나, 이제는 하이브리드 차량이 익숙해진 만큼 어코드 하이브리드 역시 ‘특별함’을 제시하지 않는다.
한국일보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 시승기


익스트림-H의 핵심은 바로 전면 디자인에 있다. 특유의 두꺼운 크롬 가니시 아래 쪽에 자리한 프론트 그릴에 얆은 크롬 가니시가 추가되었고 좌우로 날렵한 헤드라이트가 더해진다. 여기에 낮은 높이의 보닛 라인 및 실루엣을 통해 ‘날렵하면서도 경쾌한 감성’을 한층 더한다.

게다가 바디킷의 매력도 상당하다. 실제 어코드는 중형 세단치고는 상당히 스포티한 스타일의 바디킷이 차량의 매력을 한층 높인다. 이와 함께 늘씬하게 다듬어진 보닛 라인 역시 어코드의 매력을 더하는 부분일 것이다.
한국일보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 시승기


패스트백 스타일로 다듬어진 10세대 어코드 특유의 측면 디자인은 넉넉하면서도 세련된 세단의 가치를 잘 드러낸다. 특히 A 필러부터 트렁크까지 이어지는 루프 실루엣은 매혹적이며, 크롬 가니시 및 알로이 휠의 디자인 역시 만족스럽다.

후면에는 비슷한 디자인 기조를 반영한 10세대 시빅과 같이 C 형태의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를 차체 양끝에 배치하고 경쾌하고 균형감 있는 모습을 제시한다. 머플러를 범퍼 안쪽으로 숨기고 크롬 가니시를 더해 마치 듀얼 타입의 머플러 팁처럼 연출, ‘어코드의 감각’을 고스란히 드러낸다.
한국일보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 시승기


쾌적한 공간의 여유를 더하다

최근 국산 차량들이 워낙 화려하고 고급스러운 연출, 그리고 기술적 가치를 한껏 드높여서 그런지 ‘어코드 하이브리드’의 실내 공간은 다소 심심하다.

하지만 그럼에도 어코드 하이브리드의 가치는 ‘여유’로도 충분하다. 실제 도어를 열어 보면 간결함을 바탕으로 ‘패밀리 세단’의 특성과 ‘대중적 차량’의 모습을 고스란히 드러낸다. 소재나 연출 등은 국산 차량과 비교하기엔 아쉬운 부분이 있지만 구성을 파악하기엔 상당히 편리한 모습이다.

여기에 센터 터널에는 버튼식 기어 쉬프트 시스템을 적용해 실내 공간의 개방감을 확보해 사용성을 높였고, 다양한 버튼이 더해진 스티어링 휠 뒤쪽에는 회생제동의 정도를 조율할 수 있는 패들 시프트를 배치했다.
한국일보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 시승기


차량의 특성을 반영, 하이브리드 전용의 계기판을 더했다. 이와 함께 센터페시아 상단에 자리한 팝업 타입의 디스플레이 패널을 활용하는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역시 안드로이드 오토 및 애플 카플레이 등을 ‘무선’으로 제공하여 사용성을 높인 부분 역시 분명한 플러스 요인이다.

또한 센터 터널 앞쪽에 깔끔히 숨겨지는 ‘스마트폰 무성 충전 패드’ 역시 만족스러울 뿐 아니라 전반적인 버튼 및 다이얼 역시 사용성이 우수하다. 다만 사운드 시스템은 OEM 사양이 적용되어 있어 ‘감성적인 가치’가 높은 건 아니다.
한국일보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 시승기


쾌적한 공간의 가치는 1열부터 느껴진다. 실제 어코드 하이브리드의 1열 도어를 열면 넉넉한 크기의 시트, 그리고 우수한 공간감을 느낄 수 있다. 실제 탑승자의 체형을 가리지 않고 넉넉한 레그룸 및 헤드룸을 경험할 수 있다. 다만 앞서 설명한 것처럼 공간을 채우는 각종 요소들의 ‘만족감’은 다소 아쉽다.
한국일보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 시승기


이어지는 2열 공간 역시 마찬가지. 고급스러운 시트는 아니지만 쾌적한 여유를 느낄 수 있는 넉넉한 레그룸과 헤드룸이 마련되어 패밀리 세단의 가치를 명확히 드러낸다. 실제 체격이 큰 성인 남성이 앉기에도 부족함이 없었다. 여기에 충전 포트와 히팅 시트 등의 기능이 깔끔하게 배치되어 있어 ‘소소한 기능의 만족’ 역시 누릴 수 있었다.
한국일보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 시승기


적재 공간 역시 만족스럽다. 통상 하이브리드 세단은 배터리 및 각종 구조 변경 및 추가 등으로 인해 적재 공간이 좁아지는 게 일반적이다. 하지만 어코드 하이브리드의 트렁크 게이트를 들어 올리면 473L에 이르는 넉넉한 공간이 마련되어 있어 ‘차량 가치’를 높인다. 덧붙여 2열 시트를 폴딩할 수 있어 상황에 따라 더욱 넓은 공간을 누릴 수 있다.
한국일보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 시승기


기대 이상의 퍼포먼스를 자랑하는 ‘어코드 하이브리드’

흔히 하이브리드 차량이라 한다면 어딘가 얌전한, 혹은 효율성에 초점을 맞춘 파워트레인을 탑재할 것이라 생각한다. 하지만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는 자칭 ‘스포츠 하이브리드’라 불리우는 i-MMD를 탑재해 ‘캠리 하이브리드’와 또 다른 모습을 제시한다.

어코드 하이브리드는 145마력과 17.8kg.m의 ‘평이한 수준’의 2.0L 가솔린 엔진과 환산 시 약 184마력과 32.1kg.m의 토크를 제시하는 고성능-복합 모터 시스템을 탑재했다. 이를 통해 시스템 합산 215마력이라는 걸출한 출력을 제시한다. 여기에 e-CVT 및 전륜구동의 레이아웃이 더해져 주행 가치를 한층 높인다.

참고로 이러한 구성을 통해 어코드 하이브리드는 복합 기준 17.5km/L의 공인 연비(도심 18.0km/L 고속 17.0km/L)의 뛰어난 성과를 제시한다.
한국일보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 시승기


드라이빙에 더 높은 가치를 선사하는 어코드 하이브리드

자동차를 평가하는 ‘직업적 자세’ 외에도 개인적인 감정의 영역에서도 어코드 하이브리드와의 재회가 반가웠던 것도 사실이다. 어코드 하이브리드는 그 동안 하이브리드 차량이 심심하거나 효율성에만 초점을 맞췄다는 편견을 깨기에 너무나 좋은 차량이기 때문이다.

물론 어코드 하이브리드보다 더욱 대담한, 그리고 강렬한 드라이빙 퍼포먼스를 제시하는 하이브리드 모델도 분명 존재하지만 ‘대중적으로 체감할 수 있는 존재’로는 어코드 하이브리드가 전무한 것이 사실이다.
한국일보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 시승기


엑셀러레이터 페달을 밟으면 i-MMD를 ‘스포츠 하이브리드’라 칭하는 혼다의 의지를 느낄 수 있다. 사실 엔진의 힘도 크게 부족함이 없지만, 전기 모터가 워낙 강력한 편이라 ‘차량의 움직임’이 꽤나 민첩하고 날렵한 모습이다.

실제 어코드 하이브리드의 출력 구성을 보면 전기모터가 가솔린 엔진의 출력에 우위를 점하고 있고, 심지어 일상적인 주행 상황에서 전기 모터가 주행을 주도하는 모습이다. 이러한 모습은 꽤나 독특한 모습이다.

어쨌든 어코드 하이브리드는 발진 가속 성능은 물론이고 추월 가속, 그리고 고속 주행 등 다양한 상황에서 언제든 원하는 출력을 원하는 만큼 이끌어 낼 수 있어 ‘성능’ 및 성능 구현에 대한 아쉬움을 전혀 느낄 수 없었다.
한국일보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 시승기


참고로 어코드 하이브리드에 적용된 e-CVT는 말 그대로 하이브리드를 위해 다듬어진 변속기로 무척이나 부드럽고 매끄러운 움직임의 기반이 된다. 실제 다양한 주행 상황에서도 변속기의 존재감이 느껴지지 않을 정도로 자연스럽고 매끄러운 모습이다.

다만 패들 시프트가 수동 변속, 스포츠 변속의 성격이 아닌 회생 제동에 관여된다는 점은 ‘재미’의 부분에서 마이너스 요인이었다. 대신 센터 터널에 ‘스포츠 모드’ 버튼이 존재해 상황에 따라 스포츠 모드를 즐길 수 있다.
한국일보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 시승기


차량의 전반적인 움직임은 지금까지의 혼다 차량들이 제시했던 특성을 고스란히 드러낸다.

혼다 특유의 안정적이지만 무척이나 경쾌하고 날렵한 차량의 움직임이 운전자의 감각을 집중시킨다. 동급의 다른 차량들과 비교하자면 제법 가벼운 듯한 스티어링 휠의 무게, 그리고 조금 더 민첩하게 느껴지는 조향 반응은 ‘차량을 다루는 즐거움’을 한층 강조하는 모습이다.

이전부터 이어진 혼다의 전형적인 감성이라 할 수 있는 부분이라 ‘통일성’이 명확히 느껴진다. 다만 이러한 특성으로 인해 주행을 하면 할수록 ‘중형 세단’답지 않다는 느낌이 든다. 물론 운전자 입장에서는 이 쪽이 더욱 매력적이다.
한국일보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 시승기


덧붙여 기본적인 노면 대응의 성향은 확실히 대중적이지만 일반적인 중형 세단에 기대하는 것에 비해 조금 더 가벼운 느낌이다. 일상적인, 깔끔히 다듬어진 노면 위에서는 이러한 가벼움은 ‘다루기 좋다’는 느낌이다.

다만 아쉬운 점은 있다. 실제 주행을 해보면 노면에서 발생되는 소음이 다소 거슬리는 편이다. 덕분에 운전 중에 살짝 거슬리거나 스피커에서 나오는 음악의 볼륨을 높이는 경우가 더러 있었다. 그리고 때때로 마주하는 급작스러운 노면 변화 위를 지날 때의 ‘충격 억제 능력’에 있어서는 조금 아쉽게 느껴진다.
한국일보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 시승기


끝으로 효율성에 대한 만족감 역시 상당하다. 실제 어코드 하이브리드는 ‘기존의 강자’라 할 수 있는 캠리 하이브리드를 압박할 정도의 뛰어난 효율성을 자랑한다. 덕분에 다양한 상황에서 우수한 효율성을 한껏 누릴 수 있으며, 나아가 ‘차량 운영의 여유’를 한껏 누릴 수 있다.

이러한 점은 ‘어코드 하이브리드’를 더욱 즐길 수 밖에 없는 이유일 것이다.

좋은점: 만족스러운 주행 성능과 여유로운 공간, 그리고 뛰어난 효율성

아쉬운점: 국산 차량 대비 다소 부족한 공간 연출 및 기능
한국일보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 시승기


하이브리드 세단 시장의 매력적인 선택지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는 말 그대로 매력적인 존재다. 특히 캠리 하이브리드가 굳건히 지키고 있던 ‘하이브리드 세단’ 시장에서의 우수한 경쟁력을 제시한다.

물론 지금 당장 소비자들이 ‘일본산 차량’을 구매하는 것이 쉬운 일은 아니겠지만 이토록 매력적으로 다듬어진 ‘수준 높은 하이브리드 세단’이 존재한다는 점은 분명 ‘소비자 선택의 영역’에서 분명 큰 의미가 있을 것이다.

촬영협조: HDC 아이파크몰 용산, 혼다 코리아

모클 김학수 기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한국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