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우유 이어 발효유 가격도 인상…hy ‘윌’ 7.1% 인상

댓글0
윌·메체니코프 100원씩 올라 흰우유는 6.1% 인상
원유값 인상으로 유업계 잇따라 제품값 올려
[이데일리 김보경 기자]우유에 이어 발효유까지 유제품 가격 도미노 인상이 이어지고 있다.

이데일리

hy 대표 발효유 제품 ‘헬리코박터 프로젝트 윌’ (사진=hy)


hy는 다음달 1일부터 우유와 발효유 일부 제품 가격을 인상한다고 14일 밝혔다.

우유의 경우 흰 우유에 한해 6.1% 인상한다. 발효유는 ‘헬리코박터 프로젝트 윌(윌)’과 ‘메치니코프’ 등 주요 제품 가격을 100원씩 올린다. 윌은 기존 1400원에서 1500원(7.1%)으로, 메치니코프는 1200원에서 1300원(8.3%)으로 인상한다.

hy 관계자는 “원유값을 비롯해 원당, 포장재 등 부원료 가격이 함께 오르며 제조원가 압박이 심화됐다”며 “어려운 경제 여건을 고려해 일부 제품에 한해 가격 인상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유업계는 지난 8월 원유값 인상분에 부자재 등 생산 비용 증가분을 더해 순차적으로 가격 인상에 나서고 있다.

원유 가격은 지난 8월1일부터 ℓ당 926원에서 947원으로 21원(2.3%) 인상됐다.

업계 1위 서울유유가 가장 먼저 지난 1일부터 우유 가격을 평균 5.4% 올렸다. 동원F&B는 지난 6일부터 우유 제품 가격을 평균 6%, 매일유업은 7일부터 평균 4~5% 인상했다.

남양유업은 14일부터 빙그레도 이달 중순부터 인상된 가격이 적용된다. 흰우유는 물론 가공유와 발효유도 값이 오른다.

남양유업은 흰 우유 가격을 평균 4.9%, 발효유와 가공유 제품은 각각 평균 0.3%, 평균 1.6% 올렸다.

빙그레도 바나나맛우유는 7.1 %, 요플레 오리지널 6.4% 인상한다. 편의점 기준으로 바나나맛우유는 1400원에서 1500원, 요플레 오리지널 멀티(4개입)는 2800원에서 2980원(할인점 기준)으로 오르게 된다.

우유, 가공유, 발효유로 제품 가격이 잇따라 오르면서 우유를 원료로 하는 치즈, 버터, 빵, 아이스크림, 커피 등의 가격도 줄줄이 오를 가능성이 커졌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