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푸틴 “中, 대만 통일에 무력 필요없어”

댓글0
中 강력한 경제력 활용 조언
“러, 천연가스 무기화 안한다”
헤럴드경제

블라디미르 푸틴(사진) 러시아 대통령은 중국이 강력한 경제력을 활용한다면 무력 사용 없이 대만을 통일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러시아는 천연가스를 무기화할 의도가 전혀 없다며, 유럽에서 벌어지고 있는 ‘에너지 대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유럽과 언제든지 협력할 준비가 됐다고도 주장했다.

푸틴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모스크바에서 열린 ‘러시아 에너지 위크 콘퍼런스’에서 양안(兩岸·중국과 대만) 간의 무력 충돌 위기에 대해 “나는 중국이 무력을 쓸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중국은 구매력 기준에서만 볼 때 미국을 제치고 세계 1위 경제대국이라 불릴 정도로 거대하고 강력한 경제를 지니고 있다”며 “중국은 경제적 잠재력을 증강해 (대만 통일이라는) 국가적인 목표를 관철할 수 있다. 어떤 외부적 위협도 보이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앞서 중국은 지난 1~4일 군용기 149대를 동원해 대만 방공식별구역(ADIZ)에 진입, 대규모 무력시위를 벌인 바 있다.

뒤이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은 9일 신해혁명 110주년 기념연설을 통해 “대만 통일은 반드시 실현될 것”이라 목소리를 높였고,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이 “압력에 절대 굴복하지 않는다”고 맞받아치는 모습이 연출됐다.

이날 푸틴 대통령은 남중국해를 둘러싼 중국, 일본, 대만, 필리핀 등 주변국의 영유권 분쟁에 대해서도 “남중국해에서 일부 충돌과 이익이 어긋나는 상황이 있다”며 “러시아는 사실에 기반해 역내 모든 국가에 국제법을 기반으로 대화의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과정에서 푸틴 대통령은 “역외 세력의 개입은 없어야 한다”며 남중국해에서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 전략의 일환으로 ‘항행의 자유’ 작전을 전개 중인 미국에 견제구를 날렸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러시아가 자국산(産) 천연가스에 대한 유럽 수출을 보류함으로써 의도적으로 가격을 인상하고 있다는 일각의 비판에 대해 “정치적 동기가 있는 쓰레기 같은 주장”이라고 일축했다.

그는 “러시아는 (천연가스 등) 어떤 무기도 사용하지 않고 있다”며 “군사적 긴장이 고조된 상황에서조차 러시아는 (유럽에 대한 천연가스 공급이란) 계약 의무를 이행했다”고 강조했다.

최근 늘어난 전력 수요로 에너지 가격이 치솟는 가운데, 전체 천연가스 소비량의 43%를 러시아에 의존하고 있는 유럽에선 천연가스 가격이 올 들어 600% 폭등하고 10년 만에 최저 가스 비축량을 기록하는 등 ‘에너지 위기’를 맞이하고 있다.

신동윤 기자

realbighead@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