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文대통령-기시다 총리, 이르면 오늘 첫 통화

댓글0
외교당국 "조율 중"
日 기시다 총리, 5일 바이든 대통령 필두로
쿼드 회원국, 러시아, 중국, 영국 정상과
취임 전화회담 마쳐...韓 후순위로


파이낸셜뉴스

문재인 대통령. 뉴스1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AP뉴시스


【도쿄=조은효 특파원】 문재인 대통령이 이르면 14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첫 전화통화를 할 것으로 보인다.

교도통신은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두 정상이 이날 전화회담을 하는 방향으로 일정을 조정 중이라고 전했다. 통화가 이뤄지면 기시다 총리로서는 문 대통령이 취임 이후 7번째로 통화하는 외국 정상이 된다. 지난해 9월 취임한 스가 전 총리는 취임 9일째 문 대통령과 첫 통화를 했다. 기시다 총리와 문 대통령이 이날 통화를 하면 스가 전 총리 취임 당시와 비교해 첫 통화 시점이 이틀 늦어지는 셈이 된다.

한일 정상 간 접촉은 지난 6월 영국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당시 스가 요시히데 총리가 문 대통령과 짧은 인사를 나눈 것이 마지막이었다.

문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는 첫 통화에서 징용 및 위안부 배상 소송 문제, 한일 간 인적 교류 및 왕래 재개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눌 것으로 보인다. 기시다 총리는 전날 일본 참의원(국회 상원) 에서 "한일 관계가 매우 엄중한 상황에 있지만 이대로 방치할 수 없다. 나라와 나라의 약속을 지키는 것은 국가 간 관계의 기본"이라며 "한일 관계를 건전한 관계로 되돌리기 위해 옛 한반도 출신 노동자(징용피해자를 의미) 문제에 관해 한국 측이 '일본 측이 받아들일 수 있는 해결책'을 조기에 내놓도록 강하게 요구하겠다"고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한편 기시다 총리는 취임 다음 날인 지난 5일 조 바이든 미 대통령·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를 시작으로 7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8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에 이어 13일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 통화를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