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편스토랑' 추상미 "마흔에 낳은 아들 위해 10년 연기 쉬었다" [TV스포]

댓글0
스포츠투데이

편스토랑 / 사진=KBS2 편스토랑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편스토랑' 편셰프 추상미가 첫 등장한다.

15일 방송되는 KBS2 예능프로그램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100회 특집 '라면 전쟁'을 위해 출격한 NEW 편셰프의 정체가 공개된다. 바로 배우 추상미이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추상미는 먼지 한 톨 없는 깔끔한 주방에서 불맛 폭발 요리들을 시작했다. 지독한 매운맛 마니아인 남편과 아들의 식성에 맞춰 평소에도 매운 음식을 많이 만든다는 추상미는 청양고추를 다양하게 요리에 활용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러나 무엇보다도 시선을 강탈한 것은 요리 중간중간 포착된 추상미의 허당 매력. 배우로서 감독으로서 보여줬던 카리스마와는 전혀 다른 허술한 매력에 웃음이 터져 나왔다.

뿐만 아니라 동갑내기 남편 이석준과의 달달한 부부애, 11살 외동아들 지명이 앞에서는 애교 넘치는 엄마로 변하는 '엄마 추상미'의 모습 또한 눈길을 사로잡았다. 보조개 미소를 지닌 아들 지명이는 귀여운 애교, 사랑스러운 말로 엄마 추상미의 마음을 사르르 녹였다.

추상미는 "결혼 후 5년 동안 아이가 안 생겨서 어렵게 지명이를 낳았다. 그만큼 아이에 대한 애착이 강했고 어느 정도 자랄 때까지 직접 양육하고 싶었다. 그래서 10년 동안 연기를 쉬었다"고 밝히며 가족에 대한 사랑을 전했다.

그렇게 추상미와 아들 지명이가 다정한 시간을 보내고 있을 때 추상미 남편 이석준이 등장했다. 이석준은 뮤지컬, 연극 등 한국 공연계에서 왕성하게 활동 중인 연기파 배우. 이날 집에 돌아온 이석준은 아내 추상미를 보자 달달한 입맞춤부터 했다. 12년 차 부부의 리얼한 스킨십을 접한 ‘편스토랑’ 식구들은 모두 놀라움과 부러움을 감추지 못했다고.

카리스마와 허당미 사이를 오가는 편셰프 추상미. 추상미, 이석준 부부의 다정한 일상, 추상미의 귀염둥이 아들, 매운맛 폭발하는 추상미의 특별한 요리 실력까지 모두 확인할 수 있는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금요일 밤 9시 40분 방송된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